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19 창궐’ 토트넘, UECL 렌전 연기 ‘1군 훈련장 폐쇄’ [오피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선수단 내 창궐한 토트넘 훗스퍼가 결국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스타드 렌과의 연기를 결정했다.

토트넘은 9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구단의 코로나19 확진 사태로 인해 스타드 렌과 경기를 열지 않는다. UEFA와 협의 중이다”라고 발표했다.

토트넘은 7일 간이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에 따르면 손흥민을 비롯해 루카스 모우라, 크리스티안 로메로, 라이언 메이슨 코치 등이 확진자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매일경제

토트넘 홋스퍼가 비상이 걸렸다.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며 잡힌 경기가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사진=토트넘 SNS 캡처


당장 10일 열릴 예정인 UECL 조별리그 최종전인 렌과의 경기가 문제다. 결국 연기하기로 한 것이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렌전을 앞두고 진행된 사전 기자회견에 나와 선수 8명, 코칭 스태프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 판정을 받지 않은 선수들도 이들과 함께 훈련했다.

토트넘의 1군 훈련장은 폐쇄된다. 오는 12일 열릴 예정인 브라이튼전도 연기될 게 유력하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