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프리조트, 기독교 언론사 회장 30대 아들, 여성 50명 성관계 불법촬영으로 입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안산의 대형 골프리조트 이사이자 기독교 언론사를 운영하는 기업 회장의 아들 30대 권모씨가 불법 성관계 영상 촬영을 해 논란이 불거졌다.


MBC는 8일 단독보도를 통해 권 모씨가 불법촬영 영상 수백 개를 가지고 있다는 제보의 내용을 확인했고, 이후 권씨는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MBC가 입수한 파일에 따르면 영상에는 일기장처럼 여성의 나이와 이름이 날짜 순으로 정리돼 있었다.


MBC는 "확보한 성관계 동영상은 모두 62개로 거실이나 침실에 카메라를 설치해 놓고 몰래 찍은 것이다. 올해 6월28일부터 11월13일 사이 촬영됐으며, 피해여성은 최소 50명이다"라고 밝혔다.


영상을 찍고 보유한 이는 권모씨로 그는 경기도 안산의 대형 골프리조트의 등기이사이자, 리조트 회장의 아들로 밝혀졌다. 권씨의 아버지는 기독교계 인터넷 언론사의 발행인이다.


권씨는 불법촬영 여부에 대해 부인했지만, 구체적인 영상을 언급하자 "나쁜 목적으로 한 게 아니라, 내 그냥 개인 추억 소장용으로 했다. 그게 어디 파일이 돌아다니든 어디 유출이 됐든 누가 빼앗아 간 건데"라고 말했다.


권 씨는 동의 없는 촬영 여부에 대해 "모르겠다. 한 적도 있고, 안 한 사람도 있다"고 인정했지만 "몰래 찍은 걸 보내는 건 안된다. 인권을 보호해야 되니까"라고 답하는 등 횡설수설했다.


한편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 수사대는 뉴스가 보도된 8일 저녁 미국으로 출국하려던 권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긴급 체포해 입건한 뒤 조사 중이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 | MB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