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유가] 오미크론 우려 완화 지속에 상승 마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 국제유가가 8일(현지시간)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2주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뉴스핌

원유 배럴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31달러(0.4%) 급등한 배럴당 72.36달러에 마감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는 11월 24일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이 우려했던 것만큼 영향이 크지 않을 수 있다는 뉴스가 쏟아지면서 유가는 지속적인 지지를 받았다. 특히, 화이자(PEF)와 바이오엔테크(BNTX)가 실험실 시험 결과를 공개해 유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화이자의 코로나 백신을 세 번째 접종할 경우 두 번째 접종했을 때 보다 오미크론에 대한 체내 항체 형성이 25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라이스 퓨처스 그룹의 수석 시장 분석가인 필 플린은 마켓워치에 "원유시장 참여자들은 오미크론이 약간의 수요 파괴를 일으킬 수 있지만 우려만큼 치명적이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깨닫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주간 원유 재고 감소 소식도 이어졌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 3일로 난 한 주간 원유 재고는 24만1000 배럴 감소한 4억3287만 배럴로 집계됐다. 휘발유 재고는 388만2000 배럴 증가한 2억1930만4000 배럴을, 정제유 재고는 273만3000 배럴 증가한 1억2661만 배럴을 기록했다.

플린 분석가는 "유가의 전반적인 모멘텀은 수요가 우려했던 것만큼 나쁘지 않을 수 있다는 사실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최신 S&P 글로벌 플라츠 조사에 따르면 11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그 동맹국인 OPEC+의 원유 생산량이 하루 50만배럴 증가했다. OPEC+ 생산량은 증가했지만 약속한 수치에는 아직 많이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