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캐나다도 "中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선언"…동맹국은 日만 남았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뉴질랜드·호주·영국·캐나다 영미권 5개국 '보이콧 동맹'

'베이징올림픽, 각료 파견 보류하는 쪽으로 검토 중' -日매체

뉴스1

내년 2월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동계올림픽·패럴림픽이 열린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8일(현지시간) 영국에 이어 캐나다도 오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했다. 이로써 영미권 5개국이 모두 보이콧에 동참함에 따라 미국 주요 동맹국 중에는 일본만이 결정을 앞두고 있다.

8일(현지시간)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전 세계 많은 파트너가 중국 정부의 반복적인 인권 유린에 극도로 우려하고 있다"며 "이것이 우리가 오늘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외교 사절단을 보내지 않기로 결정한 이유"라고 밝혔다.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의회에서 과거 자국 식민지였던 홍콩의 민주화 단체들, 중국 내 이슬람 소수민족인 신장 위구르족에 대한 정부의 인권 유린 등을 언급하며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포츠 보이콧은 합리적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선수들은 올림픽에 참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영국올림픽협회 회장인 앤 공주를 포함한 영국 왕실 구성원 참석 가능성에 대해서도 시사했다.

이로써 미국·영국·호주의 대(對)중국 안보 협력체인 오커스(AUKUS)와 더불어 기밀정보 공유동맹 '파이브아이즈' 5개국(미국·캐나다·영국·호주·뉴질랜드) 모두가 보이콧을 선언했다. 미국이 지난 6일 가장 먼저 공식화를 발표했고 이어 뉴질랜드와 호주가 각각 7일과 8일 뒤를 이었다.

미국의 또다른 동맹국인 일본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각료 파견을 보류하는 쪽으로 검토 중이라고 일간 산케이신문은 8일 보도했다.

한편 유럽에선 이탈리아가 가장 먼저 보이콧 불참을 선언했다. 이탈리아는 베이징 다음으로 오는 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프랑스는 전날 "유럽연합(EU) 차원에서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유보적 입장을 밝혔는데 이 역시 차기 하계올림픽 개최국으로 보이콧 관련해 다소 민감한 것으로 보인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7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을 수락했다. 크렘린궁은 성명을 통해 "올림픽은 정치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며 미국의 보이콧 행위에 정면 비판했다.
younm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