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재승, 재난지원금에 '개밥' 비유…꼬이는 인재영입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된 노재승 씨의 과거 발언들을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우려와 함께 상황을 깊게 살피고 있다는 입장을 냈는데, 최근 양 진영 모두 보여주기식 인재 영입으로 꼬이는 모양새입니다.

보도에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비니모자'를 쓰고 한 지원 연설이 화제가 됐던 노재승 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