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장원영 "키 173cm... 계속 클까봐 걱정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디오스타' 장원영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장도연, 신기루, 코드 쿤스트, 장원영과 함께하는 ‘우리는 몸신이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장원영은 다리 2m라는 소문에 대해 "제가 키에 비해 다리가 긴 편이다"며 "데뷔할 때만해도 168cm였다. 활동하면서 더 커서 현재 173cm가 됐는데 솔직히 171cm에서는 살짝 걱정됐다. 언제까지 크는 거지 했는데 딱 예쁘게 마무리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참 클 때는 맨날 떨어지는 꿈을 꿨다. 요즘에는 그러지는 않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