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종인 "50조 손실보상기금? 100조까지 갈 수도 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50조→김종인 100조까지 갈 수도 있다

송영길 "진심이라면 4자 회동" 제안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집권 후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손실 보상에 50조원 투자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경우에 따라 100조원까지 갈 수 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가비전 심포지움 국민행복과 국가미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8일 김 위원장은 MBN 종합뉴스에 출연해 “번지는 코로나 사태를 보면 그 정도로 충분하겠느냐 생각한다”며 “경우에 따라 100조원까지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작년 총선에서 제가 100조원의 기금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고 지금까지 오는 과정에서 코로나19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손실을 겪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여기에 종사하는 종업원들의 생계를 유지하려면 국가가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윤 후보가 대선을 앞두고 50조원의 코로나19 손실보상기금을 약속했는데 과연 그 정도로 충분한가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은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과의 갈등설에 대해 “기자들이 재밌게 써보려고 김 상임선대위원장과 부딪힌다는 이야기를 하는데 실질적으로 내가 총괄선대위원장을 수락한 이상 그분과 내가 알력이 있거나 했다면 그 자리에 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 상임선대위원장도 김 위원장의 ‘100조 지원’ 취지에 동의 의사를 밝혔다.

같은 날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JTBC ‘뉴스룸’ 과의 인터뷰에서 “50조원은 당에서 검토를 많이 했기 때문에 확실히 할 수 있고 가능한 범위다. 그러나 지금 오미크론 등 여러 가지 상황이 발생했는데 이런 상황이 생각보다 심할 수 있다는 전제에서 여러 준비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이런 부분에서는 국가가 위기상황에서 국가 재정을 적극적으로 투입하는 게 맞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김 위원장의 ‘100조 원 규모 코로나 손실 보상’ 발언에 대해 4자 회동을 제안했다.

송 대표는 일부 언론과 화상 간담회를 열고 “소상공인을 두텁게 지원하는 취지에는 전적으로 동의하지만, 선거용 레토릭이 아니고 공당의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책임 있게 한 말이라면 저와 윤호중 원내대표, 국민의힘 김종인 위원장과 김기현 원내대표간 4자 회동을 해서 취지를 구체화하는 방안을 협상하자”고 제안했다.

송 대표는 ‘4자 회동에서 야당이 적극 협상에 나서면 내년 초 추경도 추진 가능하냐’는 질문에 “야당의 동의에 달려있다고 본다. 얼마든지 방안을 찾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