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유퀴즈' 악뮤 이수현 "이찬혁 돌발행동? 이제는 기대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퀴즈' 악뮤 이수현이 오빠 이찬혁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DNA’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랜선 조카 윤후, 개그맨 오지헌과 그의 아버지 1타 강사 오승훈, 야구선수 이정후, 남매 듀오 악뮤(AKMU) 자기님이 출연했다.

이날 개그맨 오지헌과 그의 아버지 1타 강사 오승훈이 출연했고, 자기소개에 앞서 오지헌은 "아버지가 직업이 되게 많으시다. 패션모델도 하시고 바리스타 자격증도 따셔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두 분이 닮은 느낌도 있지만 닮지 않은 느낌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오지헌은 "거의 반대다. 아버자는 애주·애연가신데 저는 전혀 술·담배를 안 한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 말을 듣던 조세호는 "지헌이형이 술·담배 안 하고 교회 오빠다"고 말했다.

오지헌은 "의외로 제가 교회 오빠고, 본적도 청담동이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에 그의 아버지 오승훈은 "괜히 속상하다. 청담동에서 났고 거기서 자랐고, 생긴 것도 청담 스타일(?)이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유재석은 "오승훈 선생님께서 90년대 유명했던 일타 강사였다"고 말했다. '홈런국사' 저자인 오승훈은 "국사는 시대사로 공부를 하는데 그렇게 하면 취약 부분을 체크할 수 가 없다. 그래서 아이디어를 낸 게 분류 한국사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한달 수강생이 1,500명 이상이었다. 한 강의에 350~400명이 수강했다"며 "그 당시에는 지역마다 (일타강사가) 하나씩 있었다. 그때는 오프라인에서만 하니까"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일타강사라면 그당시 수입이 얼마나 됐냐"고 물었다. 이에 오승훈은 "월에 오천만 원은 됐다"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 당시 강남 아파트 시세가 삼천만 원대 수준.

이 말을 들은 유재석은 "투자를 잘 해놓으셨으면 자산가가 됐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오승훈은 "좌우간 사람이 유재석 씨처럼 처음부터 끝까지 잘 되는 사람이 많지 않다"며 "돈 쓰는 걸 좋아한다. 저도 명품을 많이 좋아했다. 어려울 때 팔아갖고 몇 년 버텼다"고 말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에 "요즘에도 '아빠 어디가'를 보냐"고 물었다. 이에 윤후는 "솔직히 (기억이) 안 난다. 인상적인 장면들 5~6개? 그 외에는 (안 난다)"며 "이게 TV에 나가는 줄도 몰랐고, 저는 아빠랑 친해지기 위해서 나간 거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빠 어디가' 첫 날에 아빠랑 단둘이 잔 적이 그떄가 거의 처음이어서 그래서 되게 울었다"며 "평소에는 어머니랑만 자다가 그때는 모르는 사람이랑 잔 거다"고 말했다.

제작진이 "'아빠 어디가' 제안받았을 때 어땠냐"며 묻자, 윤후는 "싫다고 했다. 그때까지도 아빠랑 안 친했다. 근데 아빠랑 같이 가는 게 그냥 싫었다"며 "아빠가 일단 정말 바빴다. 또 아티스트시다 보니까 불규칙하시다. 이 사람이 누군지 인지를 못 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윤후가 공부욕심을 드러냈다. 그는 "2, 3년 전까지는 게임을 거의 10시간 씩 했었는데 다른 애들은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데 저만 안 하고 있는 게 뒤처진 것 같고 한심하다고 느껴졌다"고 밝혔다.

이어 꿈으로 "아직 없다"며 연예계 진출 의향 질문에 "엄청 관심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심분야로 "예능? 그렇다고 꿈을 찾으려고 또 공부를 안 하면, 신분이 학생인데 할 일을 제대로 하는 게 아닌 것 같아서"라고 진지함을 드러냈다.

톰 홀랜드가 '유퀴즈'에 깜짝 영상편지를 보냈다. 톰 홀랜드는 "하이 자기님. 저의 새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한국에서도 개봉한다. 12월에 극장으로 찾아가겠다"며 "거기 계신 분이 MC유라고 들었다. MCU에서 함께하자"고 말했다. 이어 "조셉도 MC유도 영화 재밌게 봐달라"며 "유퀴즈"라고 외쳤다.

유재석은 야구선수 이정후에 "데뷔 초 수식어가 '이종범 선수의 아들'이었다면 지금은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정후는 "그렇게 말씀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작년까지만 해도 아버지 이름이 좀 더 많이 알려졌다면 올해 그 알을 꺠고 나온 기분이었다"며 "제 이름을 앞세워 말씀드를 게 없었던 것 같아서 좀 더 야구를 잘 하고 (방송에) 나오고 싶었는데 첫 번째로 '유퀴즈'에 나오게 돼서 영광이다"고 밝혔다.

이정후는 처음 야구를 시작한 순간으로 "초등학교 3학년 때 처음 시작했다. 저는 어렸을 때부터 제가 야구를 해야하는 게 당연한 건 줄 알았다"며 "자연스러웠다. 살아온 환경 자체가 어렸을 때 사진을 봐도 장난감보다 배트와 공을 들고 있는 사진이 더 많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악뮤(AKMU)에 "저는 여동생 둘이 있는데 남매 입장에서 봤을 때 같이 활동한느 것 자체가 신기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찬혁은 "점점 솔직히 말하면 다르다. 시간이 지나며 성향도 다르고 하고 싶어지는 것도 달라졌다. 그래서 대화가 좀 계속 매일매일 필요한 시점이다"고 말해 MC들을 폭소케 했다.

이수현은 "엄청 많이 바뀌었다. 예전에는 제가 더 욕심이 많은 줄 알았는데 저는 욕심이 점점 없어지고 오빠가 굉장히 욕심이 많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찬혁이 부정하자 그는 "위인전 쓰고 싶다며"라고 폭로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현은 "너무 위대해서 남이 써줘야 한다. 헬렌 켈러님처럼"이라고 덧붙였고, 이 말을 들은 이찬혁은 "부정할 수 없는 게 너무 좋을 것 같다. 그게 목표다"고 밝혔다.

조세호는 "오빠가 갑자기 무대에서 다른 돌발 행동들을 하면 어떤 기분이 드냐"고 물었다. 이에 이수현은 "사실 그거데 대해서는 항상 마음에 대비를 하고 있고, 옛날에는 '어떡허지?' 이랬는데 지금은 오늘은 또 어떤 춤을 출까? 궁금해 진다"고 대답했다.

이찬혁은 "처음에는 수현이에게도 요구를 했다. 같이하자고. 열정적으로 하는 게 옳고 그름을 따지면 옳은 쪽에 가깝지 않냐. 그래서 실제로 몇 번 맞춰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순간 꺠달았다. 사람은 다 다르구나. 제가 그걸 알기 전과 후로 악뮤가 나뉘는 것 같다. 알기 전에는 저희가 스트레스를 받더라도 서로가 조율했지만 지금은 다름을 인정하고 각자의 방식대로 무대를 즐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큰 자기 유재석과 아기자기 조세호의 자기들 마음대로 떠나는 사람 여행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tv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