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독도 방문’ 무역·금융 등 보복준비 착수 [특파원+]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日자민당, 김창룡 경찰청장 방문 보복팀 첫 회의

내년 여름까지 구체적 對韓 대응 방안 중간 정리

금융·투자·무역 등 폭넓은 분야서 제재조치 검토

세계일보

독도 전경. 외교부


일본 집권 자민당이 김창룡 경찰청장의 경북 울릉군 독도 방문과 관련해 내년 여름까지 무역·금융·투자 등에 대한 보복 조치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민당은 8일 김창룡 청장의 독도 방문과 관련해 한국에 대한 제재조치를 검토하는 작업팀 첫 회의를 열고 내년 여름까지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중간 정리하기로 했다고 NHK 방송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좌장(座長)인 극우·반한 인사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자민당 외교부회장(참의원 의원)은 일본 정부가 여러 차례 독도 방문 자제를 요구해온 가운데 김창룡 청장의 상륙이 이뤄진 것을 강력히 비판한 뒤 “항의하는 것뿐만 아니라 어떤 방책이 필요하다. 한국 측에는 여러 가지 다른 문제도 있으니 확실히 (보복) 정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NHK가 8일 김창룡 경찰청장의 경북 울릉군 독도 방문과 관련해 일본 자민당이 제재조치를 검토하는 작업팀 첫 회의를 열었음을 보도하고 있다. NHK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합에서는 향후 관계 부처와의 논의나 전문가 의견을 청취해 금융, 투자, 무역 등 폭넓은 분야의 제재내용을 검토해 내년 여름까지 구체적 방안을 중간정리하기로 확인했다고 방송이 전했다.

자민당 외교부회는 지난달 24일 합동회의를 열고 김창룡 청장의 독도 방문과 관련해 한국에 대한 대항조치 등을 검토하는 팀을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세계일보

일본 우익이 주로 입는 검은 색 제복을 입은 사토 마사히사 자민당 외교부회장이 2019년 9월 참의원 3선에 성공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ANN 유튜브 캡처


산케이신문은 이와 관련해 대응팀에서는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소송과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한 대응을 포함해 국제사법재판소(ICJ) 제소와 경제 제재 등에 대해서도 검토할 방침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