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UCL 리액션] "배우는 게 있기를"...펩, '걷어차기 퇴장' 31살 워커 질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베테랑' 카일 워커를 질타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8일 오전 2시 45분(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6차전에서 라이프치히에 1-2로 패했다. 이미 토너먼트 티켓을 확보한 맨시티는 패하긴 했지만 조 1위를 유지했다.

라이프치히전 결과와 상관없이 조 1위로 16강에 오르는 게 확정되어 있었고 원정길을 떠나는 맨시티였기에 대폭 로테이션이 예상됐다. 콜 팔머를 비롯해 유스 자원들과 비주전 선수들이 선발 라인에 포함될 것이라 전망됐으나 과르디올라 감독은 최소한의 변화를 택했다. 잭 스테펜, 올렉산드르 진첸코, 나단 아케, 페르난지뉴를 제외하면 그동안 자주 기회를 받던 이들을 선발로 택했다.

케빈 더 브라위너, 리야드 마레즈가 중심이 돼 라이프치히를 공략했지만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그러다 전반 24분에 나온 도미니크 소보슬라이 선제골로 맨시티는 끌려갔다. 좀처럼 공격이 풀리지 않자 맨시티는 후반 시작과 함께 필 포든 대신 라힘 스털링을 투입했다. 하지만 득점은 라이프치히 쪽에서 나왔다. 후반 26분 에밀 포르스베리 패스를 안드레 실바가 마무리하며 2-0이 됐다.

마레즈가 진첸코 크로스르 헤더 득점으로 연결해 만회골에 성공했다. 맨시티는 동점을 만들기 위해 분투했고 라이프치히는 벤자민 헨리히, 브라이언 브로비를 넣어 기동성을 확보했다. 팽팽한 흐름 속 맨시티에 대형 악재가 발생했다. 바로 워커의 퇴장이었다.

워커는 후반 37분 실바가 드리블을 하고 있을 때 공과 관계없이 걷어차는 행위를 보였다. 실바는 고통을 호소하며 쓰러졌고 다분히 고의적인 행동에 라이프치히 선수들은 워커에게 달려들었다. 험악한 분위기가 조성되는 상황 속에서 주심은 워커에게 다이렉트 퇴장을 선언했다. 수적 열세에 몰린 맨시티는 동점에 실패했고 결국 1-2로 패했다.

공식전 7연승이 끊겼다. 결과가 큰 의미가 없긴 했지만 맨시티 입장에선 힘이 빠질 만한 결과였다. 주축들 체력 안배도 실패하고 유스들에게 기회도 주지 못했으며 비주전 자원들 컨디션을 끌어올리는데 실패한 게 이유였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31살' 베테랑 풀백 워커에게 일침을 날렸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그는 "워커는 중요한 선수지만 이렇게 퇴장을 당하는 건 좋은 일이 아니다. 이번 레드카드는 16강에서 우리를 아프게 할 것이다 워커가 오늘 퇴장으로 배우는 게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ESPN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