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G 연속 풀세트, 고희진 감독 "셧아웃 될 뻔한 경기, 귀중한 1점" [대전 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삼성화재 고희진 감독 /OSEN DB


[OSEN=대전, 이상학 기자] 삼성화재가 3경기 연속 풀세트를 치렀다. 결과는 아쉬운 연패이지만 승점 1점을 추가했다.

삼성화재는 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치러진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2-3 풀세트로 아깝게 졌다. 2경기 연속 풀세트로 무릎 꿇은 삼성화재이지만 승점 1점으로 소기의 성과를 냈다.

경기 후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은 “우리에게 귀중한 승점 1점이다. 완전 셧아웃될 뻔한 경기였는데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해줘서 고맙다”며 “다만 안 됐던 부분들은 다시 한 번 생각해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삼성화재로선 어려운 경기였다. 2세트 중반 리베로 백광현이 부상으로 들것에 실려나가는 악재로 인해 수비가 흔들렸다. 고희진 감독은 백광현의 부상 상태에 대해 “내일 메디컬 체크를 해봐야 알 것 같다. 병원을 바로 갈 수도 없는 상황이라 (경기도 용인) STC에 올라가서 확인해봐야 할 것 같아”고 밝혔다.

4세트에는 베테랑 고준용이 리베로 재지명을 통해 빨간색 조끼를 입고 나오기도 했다. 고희진 감독은 “리베로 구자혁이 오랜만에 리시브에 참여하다 보니 경기력이 안 나온 것 같았다. 규정 안에서 해보기 위해 구자혁을 빼고 고준용을 뛸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삼성화재는 오는 12일 대전에서 한국전력을 상대로 연패 탈출을 노린다. /waw@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