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주도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靑 "검토 안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부 사절단을 보내지 않겠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미국에 이어, 호주가 동참했고, 영국과 일본도 검토 중입니다. 청와대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뉴질랜드에 이어 호주도,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했습니다.

스콧 모리슨 / 호주 총리
"(인권, 무역 등) 여러 이슈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지만 중국은 받아들이지 않았고, 언제나 이견이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