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담대 증가폭 ‘절반’…가계대출 증가세 둔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지난달 3년9개월 만에 ‘월간 최저’
가계대출 잔액, 전달보다 3조 증가
9월과 비교 땐 절반 밑으로 떨어져
12월 거래 비수기…흐름 유지 전망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당국과 은행들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 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폭이 크게 줄었다. 특히 지난달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증가액은 3년9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연말까지는 대출 증가세가 둔화하는 흐름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21년 11월 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를 보면 11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060조9000억원으로 10월 말보다 3조원 증가했다. 증가액은 10월(5조2000억원)보다 2조원 이상 적고, 9월(6조4000억원)과 비교하면 절반 밑으로 떨어졌다. 지난 5월(-1조6000억원)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적게 늘었다. 종류별로 보면, 전세자금대출을 포함한 주담대가 한 달 사이 2조4000억원 불었다. 증가폭이 10월(4조7000억원)의 약 50%에 불과하고, 2018년 2월(1조8000억원) 이후 3년9개월 만에 월간으로 가장 적었다. 이 가운데 전세자금대출이 전월보다 2000억원 줄어든 2조원을 차지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의 경우 한 달 새 5000억원 늘었다.

박성진 한은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일반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이 계절적 요인, 주택거래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줄었고 집단대출의 증가폭도 중도금 대출 상환분이 있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추세적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꺾인 것인지 판단하기는 아직 어렵지만, 가파르던 증가세가 하반기 들어 둔화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박 차장은 “금융권의 가계대출 관리, 계절적 비수기, 대출금리 인상 등이 종합적으로 영향을 미쳐 대출 증가세가 둔화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이런 추세가 안정되는지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한은은 12월에도 주택거래 등의 비수기, 가계대출 관리 노력 등이 이어지는 만큼 일단 연말까지는 현재의 가계대출 증가세 둔화 흐름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의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은행과 제2금융권을 포함한 금융권 가계대출은 지난달 5조9000억원 늘었다. 증가폭이 10월보다 2000억원 줄었다. 제2금융권만 보면 지난달 가계대출은 2조9000억원 증가했다. 10월(1조원)의 3배로 불었고, 특히 새마을금고에서만 1조4600억원이 뛰었다.

기업대출은 높은 증가세를 이어갔다. 기업의 11월 말 기준 은행 원화대출 잔액은 1068조4000억원으로 10월보다 9조1000억원 늘었다. 월 증가액이 10월(10조3000억원)보다 1조원 이상 줄었지만, 11월 기준으로는 2009년 6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 증가 기록이다.

이윤주 기자 runyj@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