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성을 젖소에 비유한 서울우유 광고...뒷말 무성에 결국 비공개 전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풀밭의 여성들 젖소로 바뀌는 모습 논란 빚어
영상 속 남성이 몰래 여성들 촬영하는 모습도
"광고로 나오기까지 아무도 이의제기 안 했나"
2003년 여성 누드모델 대동해 신제품 홍보도
한국일보

서울우유 공식 유튜브 채널 등에 올라온 신제품 광고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우유협동조합(서울우유)이 여성을 젖소로 빗댄 듯한 광고 영상으로 논란이 일자 8일 비공개로 전환했다. 그러나 해당 영상은 유튜브 등 온라인에 확산하고 있어 또다시 서울우유의 홍보 방식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서울우유는 과거 여성 누드모델들로 퍼포먼스를 펼쳐 사회적 물의를 빚기도 했다.

서울우유는 지난달 29일 공식 유튜브 채널 등에 자사 유기농 우유 제품을 홍보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52초 분량의 영상은 한 남성이 카메라를 들고 강원도의 청정지역을 찾아 무엇을 촬영하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영상은 자연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연출됐다. "마침내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것에 성공했다"는 이 남성의 내레이선이 흘러나온 뒤 풀밭에서 흰 옷을 입은 여성들이 요가 동작을 하는가 하면, 냇가에 모여 물을 마시는 모습을 보여준다.

논란은 다음 장면들에서 나왔다. 또다시 "청정 자연의 깨끗한 물을 마시고, 친환경 유기농 식단을 고집하며 쾌적한 환경에서 평화롭게 살아가는 그들"이라는 남성의 내레이션이 깔렸다. 남성은 여성들을 몰래 카메라에 담으려고 시도한다. 여성들에게 다가가던 남성은 나뭇가지를 밟았고, 이 소리를 들은 여성들이 모두 젖소로 바뀐다.

그러면서 영상은 이렇게 마무리된다. 남성은 "깨끗한 물, 유기농 사료, 쾌적한 청정 자연 속 유기농 목장에서 온 순도 100% 서울우유, 유기농 우유"라며 우유를 마시고 미소를 짓는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뒤 각종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여성을 젖소에 비유했다며 논란이 불거졌다. 또 남성이 몰래 여성을 촬영하려는 모습은 불법촬영 범죄를 연상시킨다는 비판도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질타를 쏟아냈다. 이들은 "저런 광고가 나오기까지 아무도 이의 제기를 하지 않았다는 게 놀랍다(wer****)" "여성을 젖소로 비유하는 발상은 어디서 나왔을까(hqa****)" "노이즈마케팅을 노린 것인가(ari****)" "역겨운 아이디어가 광고로 나오다니(cre****)" "남자가 여자들 '도촬(도둑촬영)'하는 것도 보여주네(gko****)"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울우유 측은 논란이 커지자 공식 유튜브 및 SNS 채널에서 해당 영상을 삭제한 상태다. 하지만 해당 영상은 다른 유튜브 채널 등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면서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러한 서울우유의 신제품 홍보 방식은 과거에도 논란을 빚은 적이 있다. 서울우유는 2003년 서울 인사동의 한 화랑에서 수십 명의 관객이 지켜보는 가운데 여성 누드모델을 대동해 퍼포먼스를 펼쳐 법적 처벌을 받았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