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종인, 尹에 "50조 손실보상 과연 충분할까"… '100조 투입' 강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선 후보가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 보상에 50조원 투입을 제안한 것에 대해 "과연 그 정도로 충분할 수 있느냐고 생각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피해 보상을 위한 자금 지원이 더 필요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8일 MBN 뉴스에 출연해 "경우에 따라 100조원까지 갈 수 있다고 말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였던 지난해 총선 전부터 100조원 규모 손실보상기금 조성을 제안했던 김 위원장은 "코로나19가 시작됐을 때 중장기적으로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또 "코로나 사태로 경제적 손실을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생존을 유지해야 하고, 국가가 거기에 책임을 면할 수 없다"며 "그걸 처리하기 위해 100조원 기금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별로 받아 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주장에 대해 이날 윤 후보 측은 '50조원 투입'을 내걸었음을 강조했다.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공지문을 통해 "자영업자 피해 보상과 관련한 윤석열 후보의 공약은 50조원 투입"이라며 "재원 마련 계획도 충분히 검토됐고, 이 공약이 달라진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김 위원장은 '윤 후보의 어떤 점을 높이 평가하느냐'는 질문에는 "정치권에서 기득권으로부터 자유롭다"며 "우리나라가 당면하고 뚫지 못했던 문제를 윤 후보의 추진력으로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고 호평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의 갈등설에 대해선 "그분과 내가 알력이 있거나 그런 전제를 했다면 (선대위에)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