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부 리그 감독' 될 위기 놓인 최용수 "반전 드라마 쓰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전과 승강PO서 0-1 패…12일 2차전서 반드시 이겨야 K리그1 잔류

연합뉴스

다급해진 최용수 감독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8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년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강원FC와 대전하나시티즌의 후반전 경기. 강원 최용수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21.12.8 psykims@yna.co.kr



(대전=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부 리그 사령탑'이 될 위기에 빠진 프로축구 강원FC 최용수 감독은 "2차전에서 꼭 반전 드라마를 쓰겠다"고 다짐했다.

최 감독이 이끄는 강원은 8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PO) 2021 1차전 원정 경기에서 K리그2(2부) 대전하나시티즌에 0-1로 졌다.

강원은 12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2차전 홈 경기에서 반드시 이겨야 K리그1에 잔류한다.

비기거나 지면 5년 만에 다시 K리그2로 내려간다.

FC서울에서 여러 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명장'이라는 찬사를 들었던 최 감독으로서도 매우 자존심이 상할 법한 일이다.

연합뉴스

다급해진 최용수 감독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8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년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강원FC와 대전하나시티즌의 후반전 경기. 강원 최용수 감독이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2021.12.8 psykims@yna.co.kr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최 감독은 '2부 리그에 있는 자신을 떠올린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직 한 경기가 남아있다. (그런 생각은) 해 보지 않았다. 다음 경기에 몰입하겠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공격 작업을 할 때 조그만 실수들이 많이 나왔고, 수비 시에는 공간 커버를 잘 못 해서 결국 실점까지 허용했다"고 패인을 짚었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빨리 회복해서 오늘과는 다른 경기를 해 줄 것이라 믿는다"면서 "홈에서는 반전 드라마를 쓰겠다"고 다짐했다.

역대 승강 PO에서 1차전에서 승리한 팀이 K리그1에서 다음 시즌을 보낸 비율은 100%에 달한다.

연합뉴스

악수하는 이민성-최용수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8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년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강원FC와 대전하나시티즌의 경기 시작 전 양팀 감독이 악수하고 있다. 왼쪽이 대전 이민성 감독, 오른쪽이 강원 최용수 감독. 2021.12.8 psykims@yna.co.kr


최 감독은 "우리 팀에는 경험이 풍부한 선수들이 많이 있다"면서 "이 위기를 긍정적으로 바꿔 갈 것으로 본다. (어떤 팀이 이길지는) 뚜껑을 열어 봐야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원보다 공격 위주의 축구를 펼쳐 승리를 쟁취한 대전 이민성 감독은 "비기는 것을 목표로 경기에 임하는 것은 가장 위험한 전략"이라면서 "2차전에서도 하던 대로 우리 강점인 공격적인 축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