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위드 코로나' 단계적 시행

예상보다 한달 빨리 ‘7000명대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7175명 최다 감염에 위중증 800명대…김 총리 “의료 여력 소진 상태”
정부, 재택치료 보강해 비중 늘리고 ‘특단의 조치’·비상계획도 검토

경향신문

코로나 검사 시작 30분 만에 ‘오전 접수 마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175명을 기록한 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강대역사 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길게 줄을 선 채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을 향해 의료진이 ‘오전 접수 마감’을 알리고 있다.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이 폭증하면서 이곳은 오전 9시30분 검사 시작 30분 만에 오전 접수가 마감됐다. 박민규 선임기자 parkyu@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일 사상 처음으로 7000명을 넘어섰다. 5000명대로 올라선 지 일주일 만에 7000명대로 직행하면서 머지않아 1만명에 이를 기세다. 위중증 환자도 역대 최고치인 800명대를 기록했다.

병상 확충이 확진자 증가세를 따라잡지 못하면 의료체계가 무너져 ‘통제 불능’ 상황이 닥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더 강력한 방역조치에 대한 요구가 커지는 가운데 정부는 ‘특단의 조치’ ‘비상계획 발동’ 가능성에 대한 대비에 들어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7175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날 4954명과 비교하면 하루 만에 2221명이 늘었다.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 수준을 지속하면 내년 1월 신규 확진자가 7000명에 달할 수 있다는 기존의 전문가 예측보다도 유행 규모가 빠르게 커진 것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66명 늘어난 84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의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78.7%, 수도권 가동률은 84.5%로 한계에 다다랐다. 수도권에서 하루 넘게 병상 배정을 대기하는 인원은 860명에 달한다.

전날 하루에만 코로나19 사망자가 63명 나왔다. 누적 사망자 4020명 중 1171명(약 30%)은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한 지난달 1일 이후 발생했다. 정부는 확진자 1만명까지 대응 가능한 병상을 확충할 계획이지만 유행 증가 속도가 너무 가파르다는 게 문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의료대응 여력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며 “전체 확진자의 80%가 집중된 수도권의 경우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조로 병상을 지속해서 확충해 나가고 있지만 확진자 증가세를 따라잡기는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당초 중증화율을 1.6% 정도로 가정하고 병상을 충원했는데 지금은 2.0~2.5% 내외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정부는 의료대응체계 부담이 커지자 재택치료체계를 보강하기로 했다. 현재 신규 확진자의 50% 수준인 재택치료 비중을 더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국내 감염 2명이 추가돼 누적 38명이다. 두 사람은 첫 오미크론 확진자인 40대 부부가 다니는 인천 미추홀구 교회 소속 교인의 가족으로 조사됐다. 감염 의심자는 13명 늘어난 18명으로 모두 이 교회 관련 사례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환자를 이번주 수준에서 더 늘지 않게끔 하지 않으면 바로 파국으로 치달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 (확진자가) 계속 증가할 걸로 본다”며 “어느 시점에 특단의 조치를 취할지, 비상계획을 발동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상황을 주의 깊게 모니터링하면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노도현·이창준 기자 hyunee@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