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위드 코로나' 단계적 시행

서울시 도시교통실 간부와 직원 22명 코로나 19 집담감염...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시 도시교통실 간부와 직원만 22명 확진...지난주 한 직원 증세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면 이 직원과 접촉한 간부 통해 감염된 것 아닌가 추정...일부서는 화장실 감염 가능성도 제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시 공무원 22명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지면서 감염 경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들은 특히 도시교통실 소속 간부와 직원들로 왜 이들만 집단적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을까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8일 현재 다른 실·국에서는 한명도 나오지 않고 있어 더욱 관심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주 한 직원이 코로나19 증세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 직원에 의해 감염된 것 아닌가 하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이 직원과 접촉한 간부들이 먼저 감염된 이후 회의 등을 통해 직원들까지 확산된 것 아닌가 하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일부에서는 도시교통실 화장실을 통한 감염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의회 예결위에서는 이들과 접촉했지만 마스크를 잘 쓴 의원들과 서울시 간부들 중심으로 현재까지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