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다쏘시스템 '3D 익스피리언스 웍스' 2022 발표…제조업 혁신 강화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클라우드 기반 3D 익스피리언스 웍스로 제조업, 기업 업무 프로세스 혁신

뉴스1

'3D익스피리언스 웍스' 2022를 발표하는 김화정 다쏘시스템 CRE사업본부장 (다쏘시스템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프랑스 3D소프트웨어 전문기업 다쏘시스템은 8일 서울 강남구 다쏘시스템코리아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제조업 혁신을 지원하는 '3D익스피리언스 웍스' 2022를 발표했다.

3D익스피리언스 웍스는 기존 솔리드웍스 이용자를 위한 포트폴리오로, 다쏘시스템의 클라우드 개발 환경인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에 연동해 제품 설계부터 제조까지의 전 과정을 지원한다.

솔리드웍스의 사용 편의성과 클라우드 기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의 강력한 성능과 다양한 기능이 결합된 3D익스피리언스 웍스는 제조 산업뿐 아니라 기업 내 업무 방식과 제품 개발 프로세스 혁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현재 3D설계 애플리케이션인 솔리드웍스 외에 시뮬레이션 애플리케이션인 '시뮬리아', 클라우드 기반 PLM 애플리케이션인 '에노비아', 디지털 메뉴팩처링 애플리케이션(앱) '델미아'의 혁신 기능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3D익스피리언스 웍스는 설계, 시뮬레이션, 마케팅, 거버넌스, 매뉴팩처링의 총 5개의 영역으로 제공되며, 이번에 발표한 3D익스피리언스 웍스 2022는 설계, 시뮬레이션, 거버넌스 영역에서 보다 진보된 기능과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였다.

설계 영역에서는 솔리드웍스를 100% 클라우드 컴퓨터 지원설계(CAD)로 사용할 수 있는 '솔리드웍스 클라우드 오퍼'를 공개했다. 여기에는 파라매트릭 설계 도구인 '3D 크리에이터'를 비롯해 서브디 모델링 도구 외에도 판금, 용접구조물, 3D 도면 및 렌더링 전용 도구 등의 새로운 기능이 대거 추가됐다.

시뮬레이션 영역에서는 해석 애플리케이션인 '아바쿠스 솔버'로 제품 수명을 시뮬레이션 할 수 있는 기능이 확장됐고, 이 밖에도 모션 시뮬레이션과 전자기장 해석도 가능하다.

거버넌스 영역에서는 다쏘시스템의 3D설계 애플리케이션인 솔리드웍스, 카티아뿐 아니라 드래프트사이트, 크레오, 인벤터, NX, 솔리드엣지 등 기존 고객이 보유하고 있을 수 있는 다양한 설계 도구를 그대로 유지한 상태로 3D익스피리언스 웍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최신 인공지능(AI) 기능을 통해 자동 부품 체계 구축 및 중복 부품 판정 기능으로 번거로운 작업을 자동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이러한 풍부한 기능들은 클라우드 특성상 타 시스템과의 연계가 쉽지 않은 장애를 쉽게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앙 파올로 바씨 다쏘시스템 솔리드웍스 최고경영자(CEO)는 "3D익스피리언스 웍스 2022는 세계 유일의 디지털 경험 플랫폼인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통해 100% 클라우드 CAD환경뿐 아니라 시뮬레이션과 거버넌스 기능을 더욱 강화해 플랫폼 기반 포트폴리오의 새로운 연결점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19년 첫선을 보였던 3D익스피리언스 웍스가 3개의 영역에서 17개의 제품을 제공했던 클라우드 서비스였던 것과 달리, 현재는 5개의 영역에서 105개의 제품을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 다양한 기업, 학교, 개인은 하나의 플랫폼에서 기존에 상상할 수 없던 더욱 밀접한 협업으로 뛰어난 생산성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hwaye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