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편법증여 의혹’ 전봉민 尹캠프행…與 “시민에 대한 모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선대위다운 특권의식의 발로" 비판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의 한 소극장에서 열린 청년문화예술인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8일 재산 편법증여 의혹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최근 복당한 전봉민 의원이 윤석열 대선후보 캠프에 합류한 데 대해 "‘본부장(본인·부인·장모) 비리’ 의혹도 귀 닫고 무시하는 윤석열 선대위다운 특권의식의 발로"라고 비판했다.

최지은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취업 청탁’, ‘독재 찬양’ 등의 망언에는 빠르게 손절하더니, 가족회사 특혜 비리엔 관대한 것이냐"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은 앞서 김성태 전 의원, 피부과 의사 함익병 씨 등의 임명(내정)이 논란이 되자 이를 철회했는데, 전 의원은 문제가 없느냐는 지적이다.

그는 "전봉민 의원은 가족회사 편법 증여 의혹도 모자라 부친이 기자를 매수하려는 것이 들통나자 자진 탈당했다. 윤석열 선대위가 그런 전 의원을 복당시키고 본부장 자리까지 준 것은 ‘셀프 면죄부’를 준 셈"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제가 있으면 탈당으로 여론 잠재우고 이후 복당하는 ‘꼼수'를 묵인할 뿐 아니라 부울경 본부장으로 임명하는 것은 부울경 시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쏘아 붙였다.

또 "전 의원을 둘러싼 의혹은 현재진행형"이라면서 "전 의원의 부친은 기자 매수 사실이 인정돼 지난달 29일 검찰에 송치돼 있다. 그런데도 전혀 개의치 않고 전봉민 의원까지 슬그머니 살려내는 것을 보니 정말 '살리는’ 선대위답다"고 비꼬았다.

국민의힘 선대위 명칭이 '살리는 선대위'인 점을 비틀어 비리 혐의자를 살려냈다고 꼬집은 것이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는 전봉민 의원의 복당을 철회하고 국민 앞에 고개 숙여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재산 편법증여 의혹으로 국민의힘을 자진 탈당했던 전 의원은 지난 2일 부산시당에 복당계를 제출해 당적을 회복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 의원은 이후 국민의힘 선대위 조직총괄본부 내 부산지역본부장에 임명됐다.

해당 행위자가 아니기 때문에 중앙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와 최고위 의결 등을 거치지 않고 부산시당 차원에서 바로 복당이 의결됐다는 게 국민의힘 측 설명이다.

앞서 MBC는 지난해 전 의원과 동생들이 만든 회사(동수토건·이진주택)에 그들의 부친 소유 이진종합건설이 도급공사와 아파트 분양사업 등 일감을 몰아주면서 재산을 약 130배 불렸다면서 편법증여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해당 의혹을 취재하는 기자에게 그의 부친이 "3000만원 갖고 올게. 내하고 인연을 맺으면 끝까지 간다"라며 입막음을 시도하는 장면이 전파를 타기도 했다.

전 의원은 관련 의혹이 보도된 지 이틀 만인 지난해 12월 22일 전격 탈당했다.

badhone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