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청와대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현재 검토 안 한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종전선언 둘러싼 여러 관측에 "북한 측이 어떻게 호응해 나올지가 관건"

오마이뉴스

▲ 미국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가능성을 보도하는 CNN 갈무리. ⓒ CN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8일 미국을 시작으로 뉴질랜드·호주 등 미국 동맹국들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중국의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동참 움짐임과 관련해 현재 우리 정부 차원에서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 차원의 공식 입장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은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하기 전 한국 측에 미리 알려온 바 있다"면서 "미국은 여타 각국이 보이콧 할 지 여부를 각국이 판단할 사안이라는 입장을 갖고 있고, 우리는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올림픽 개막식에) 정부 대표의 참석과 관련해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면서 "정부는 베이징 올림픽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2021년 도쿄 하계올림픽에 이어지는 릴레이 올림픽으로서 동북아와 세계 평화와 번영 및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는 기본 입장을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정부 대표단과 관련한 결정이 내려지면 알려드리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정부가 관례에 따라 올림픽 주무 장관인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개회식 참석자로 제출한 상태이지만, 추후 상황에 따라 바뀔 수 있다는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정부 대표 참석 미정 상태가 외교적 보이콧과 별도라는 의미인가'라는 취지의 질문에는 "지금 사용되고 있는 외교적 보이콧이라는 용어는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다는 뜻으로 사용되고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그는 '미국의 보이콧 선언으로 베이징 올림픽에서 종전선언 성과를 낼 것이라는 정부의 시나리오가 어렵게 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종전선언은 베이징 올림픽과는 직접적인 관계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정부는 베이징 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가져오고 있고 조속히 종전선언을 추진해서 당사자 간 신뢰를 구축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이루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종전선언, 북한 측이 어떻게 호응해 나올지가 관건"
오마이뉴스

▲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공산당 정치국원이 2일 오후 중국 톈진(天津)의 한 호텔에서 종전선언 등을 의제로 회담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이 관계자는 "종전선언 추진 관련해서는 한미간 협의가 주축이 돼 문안이나 시기, 참석자 등 여러 가지 상황을 조율해오고 있다"면서 "이와 관련해 북한 측이 어떻게 호응해 나올지 하는 게 관건이고, 우리로서는 지금 단계에서 어떤 방향이나 이런 것을 예단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그는 "그렇지만 남북이 이미 정상차원에서 지난 2007년 10.4선언과 2018년 4.27 판문점 선언 등에서 종전선언 추진 등에 합의한 바가 있기 때문에 북한 측의 긍정적 반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2일부터 호주를 국빈방문해 핵심 광물 공급망 등을 논의하는 게 호주와 갈등을 빚고 있는 중국을 자극할 수 있지 않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한국과 호주가 수교 60년의 역사를 갖고 있고 민주주의, 시장경제 등 공통가치를 토대로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다"고 답변했다.

이어서 "문 대통령의 호주 국빈방문은 스콧 모리슨 총리의 거듭된 초청에 따른 것이고, 이번 방문 계기에 글로벌 공급망이라든가 경제, 인적교류 등 다양한 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으며, "중국 측도 여러 나라들과 협력하고 있고, 한국도 이러한 협력을 하고 있기 때문에 중국과 관계 측면에서만 보는 건 좀 무리가 있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바이든 주재 '민주주의 정상회의' 관련 "우리나라 참석은 자연스러운 일"
오마이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월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오는 9일 저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재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과 관련한 질문도 나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 세계 100여 개국이 참여하는 회의에 아시아지역 민주주의 선도국인 우리나라가 참석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중국이나 러시아 측도 기본적으로 우리나라가 이 회의에 참석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관게자는 "문 대통령은 우리 시간 내일(9일) 저녁 10시 15분부터 바이든 대통령이 주재하는 본회의 첫 번째 세션 발언자로 참석한다"면서 "대 의제 분야에서 우리의 민주주의 성과를 공유하고, 국제사회의 민주주의에 기여하는 우리의 의지를 밝힐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2일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을 비롯해 영국·호주·일본·인도 등 동맹국 중심의 총 110개 국을 '민주주의 정상회의' 최종 참가국 명단에 포함시켜 발표했다. 9일부터 이틀간 '세계의 민주주의 강화'를 목적으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는 참석한 정상들은 미국이 준비한 ▲ 권위주의 차단 ▲ 부패 척결 ▲ 인권 고취 등 의제에 따라 각국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유창재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