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성 → 젖소 변신' 서울우유 광고에…누리꾼들 "역겨운 발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우유, 8일 광고 영상 비공개로 전환

아시아경제

서울우유가 지난달 29일 등록한 광고 영상이 일부 누리꾼들로부터 '여혐 광고'라는 비판을 받았다. 서울우유 측은 현재 이 광고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 사진=서울우유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서울우유의 광고 영상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이 영상은 여성이 젖소로 변하는 모습을 그리고 있는데, 이에 대해 일부 누리꾼들은 "부적절한 비유"라며 강하게 비판을 쏟아냈다. 논란이 커진 가운데 서울우유 측은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이 광고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논란이 된 이 광고 영상은 지난달 29일 서울우유가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재한 것이다. 영상은 서울우유의 유기농 우유 제품 광고로, 서울우유는 영상에 대한 감상평을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했다.

이 영상은 52초 분량으로,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연출됐다. 한 남성이 카메라를 들고 강원도 한 지역을 촬영하는 가운데 "마침내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것에 성공했다"라는 해설 목소리가 흘러나온다.

이어 화면에는 새하얀 옷을 입은 여성들이 냇가에 모여 물을 마시는 모습이 포착된다. 여성들은 요가를 하거나 가부좌를 틀기도 한다. 이때 "청정 자연의 깨끗한 물을 마시고 친환경 유기농 식단을 고집하며 쾌적한 환경에서 평화롭게 살아가는 그들"이라는 해설이 나온다.

이때 카메라를 든 남성이 걸음을 옮기다 나뭇가지를 밟아 소리가 나고, 이에 한 여성이 고개를 돌리자 근처에 있던 모든 여성들이 젖소로 변한다.

이후 광고는 "유기농 목장에서 온 순도 100% 서울우유, 유기농 우유"라는 멘트와 함께 우유를 마시며 미소를 짓는 남성의 모습을 보여주고 마무리된다.

그러나 영상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부적절한 광고 방식이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여성을 젖소로 비유한 발상의 이유를 알기 힘들고, 또 일부 장면은 불법 촬영을 연상케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 쓴 글에서 "너무 불쾌한 광고다. 이게 여혐이 아니면 뭔가"라며 "여성의 신체를 관음적으로 묘사하고 성희롱 표현을 그대로 드러냈다"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저런 광고가 어떻게 컨펌된 거냐"라며 "역겨운 광고"라고 비난을 쏟아내기도 했다.

논란이 커진 가운데 서울우유는 8일 해당 광고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아시아경제는 서울우유 측에 영상 의도 및 비공개 전환 이유에 대해 묻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현재 담당자가 부재중"이라며 "추후 연락드리겠다"라는 답변만 받았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