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술의 세계

경매서 천억원 넘긴 러시아 화가 말레비치, 국내 전시 열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2월31일부터 서울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서

'칸딘스키, 말레비치 & 러시아 아방가르드'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절대주의’ 창시자인 러시아 화가 카지미르 말레비치(Kazimir Malevich, 1878~1935)의 전시가 국내에서 열린다.

이데일리

카지미르 말레비치,‘절대주의 구성 회화’, 캔바스에 유화, 88.7×71.1cm ⓒChristie‘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사와 코리아타임스는 ‘칸딘스키, 말레비치 & 러시아 아방가르드 : 혁명의 예술전’이 12월31일부터 내년 4월17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바실리 칸딘스키, 카지미르 말레비치, 알렉산드르 로드첸코, 엘 리시츠키, 미하일 라리오노프, 나탈리야 곤차로바 등 49인의 작품 75점이 전시된다.

말레비치의 1916년 작 ‘절대주의 구성 회화’는 2008년 뉴욕 소더비에서 6000만 달러(현재 환율 706억원)에 팔려 러시아 미술 작품 중에서는 경매 역사상 가장 비싼 가격을 기록했고, 2018년 다시 크리스티 경매장에 나와 8580만 달러(현재 환율 1015억원)에 판매돼 그 기록을 경신했다.

20세기 초반에 서양 미술사에 큰 획을 그은 화가들이 대부분 파리를 중심으로 한 서유럽에서 활동한 것으로만 알고 있지만, 러시아에서도 근대 미술의 큰 변화가 있었고 그 흐름을 주도한 역사적인 화가들이 바로 러시아 아방가르드 작가들이다.

이들의 활동은 그때까지만 해도 후진적이었던 러시아 미술을 단숨에 유럽 어느 나라보다도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것으로 끌어올렸다. 그중 가장 중요한 화가인 카지미르 말레비치의 작품인 ‘절대주의 구성 회화’가 ‘세상에서 가장 비싼 그림’의 순위 30위안에 들어 있다.

1915년 말레비치는 정사각형의 캔버스에 검은 사각형만을 하나 그려놓고 새로운 예술, 절대주의의 탄생을 선언했다. 당시 말레비치의 ‘검은 사각형’의 등장은 뒤샹의 변기에 버금가는 충격이었다. 말레비치의 ‘검은 사각형’은 현실에 기반을 두지 않은 최초의 완전한 추상으로서 세계미술사에서 혁명적 전복을 시도한 기념비적인 작품이다.

말레비치의 대표작인 트리치아코프 미술관에 전시돼 있는 ‘검은 사각형’은 경매시장에 나온 적이 없어 그 가격을 가늠할 수 없으나, 1915년에 그려진 절대주의 최초의 작품이다.

그 가치만 우리 돈으로 1조 원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말레비치의 절대주의 초기작 중 현재까지 남아 있는 작품은 극히 소수에 불과해서 이번에 한국에 들어오는 작품 역시 미술사적 가치가 매우 높은 작품으로 말레비치가 주장하는 절대주의 회화의 특징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