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처음 여자팀 맡은 김호철 감독 "김형실 형님께 조언 구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아버지뻘 감독으로서 편안히 운동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 만들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 '2018 남자 발리볼 네이션스 리그'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김호철 감독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06.17. (사진 = 대한민국 배구협회 제공)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표류하던 여자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이 베테랑 김호철 감독에게 손을 내밀었다. 고민을 거듭한 김 감독은 사태 수습의 전면에 서기로 했다.

IBK기업은행은 8일 김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2023~2024시즌까지다.

이탈리아에 머물고 있던 김 감독에게 지난 4일 한 통의 전화가 날아들었다. IBK기업은행측 관계자였다.

김 감독은 뉴시스와 전화통화에서 "갑자기 연락이 왔다. 여러 사람들에게 자문을 구한 결과 나에게 사태 해결을 맡기는 것이 좋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감독직을 제의했다"고 설명했다.

선수 시절 국내 최고의 세터로 명성을 떨쳤던 김 감독은 지도자 변신 후에도 남자부 현대캐피탈과 국가대표 감독 등으로 승승장구했다. 2006 도하아시안게임에서는 남자 배구의 금메달 획득을 이끌었다.

그 누구보다 화려한 지도자 생활을 보냈지만 모두 남자팀을 이끌고 거둔 업적이다. 김 감독은 "여자팀은 처음이라 사실 걱정이 많이 됐다. 고민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배구계 선배로서 가만있으면 안 된다는 책임감이 김 감독의 마음을 움직이게 했다. 선수와 코치의 이탈과 항명 논란, 매끄럽지 않은 구단의 일처리를 보면서 느끼는 바도 많았다.

김 감독은 "IBK기업은행 사건이 커져 있더라. (김)사니 문제 등 안팎의 사정이 다 있겠지만 '이러면 안 되는데'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갈팡질팡하는 모습에서 구단의 미숙한 점도 보였다. 배구인으로서 참 황당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더 이상 배구팬들에게 추한 모습을 안 보이도록 선배로서 빨리 마무리해야 한다는 생각에 감독직을 수락했다"면서 "지금 선수들이 참 힘들 것이다. 아버지뻘 감독으로서 편안하게 운동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줄 것"이라고 보탰다.

2014~2015시즌 현대캐피탈을 끝으로 프로팀을 맡지 않은 김 감독은 IBK기업은행을 통해 7년 만에 V-리그 코트를 밟게 됐다.

남자부는 잔뼈가 굵지만 여자팀 운영은 사실 익숙하지 않다.

뉴시스

【서울=뉴시스】16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8 남자 발리볼 네이션스 리그 대한민국과 이탈리아의 경기에서 승리를 차지한 김호철 감독이 박수를 치고 있다. 2018.06.16.(사진=대한배구협회 제공) photo@newsis.com


김 감독은 "솔직히 말하면 아직은 선수들을 잘 모른다. 당장 어떤 방식으로 팀을 이끌겠다고 말할 단계도 아니다"면서 "지금의 여자부는 서서히 남자부처럼 바뀌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한국은 그쪽으로 발을 디딘 것 같진 않다. 여자팀의 특성이 있으니 그 부분을 잘 살펴보겠다. 코칭스태프, 선수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방향을 잡을 것"이라고 전했다.

빠른 정상화와 전력 다지기를 위해 주변의 조언을 구하는 일에도 적극 임할 생각이다. 만 66세에 첫 발을 내딘 그에게 고교·대학 4년 선배인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은 든든한 버팀목이다.

김 감독은 "형님 한 분이 계셔서 마음이 편안하다. 심지어 집도 가깝다. 가끔 형님을 찾아가 소주 한 잔씩 얻어먹으면서 조언을 구할 것이다. 강성형(현대건설) 등 제자들도 몇 명 있는데 자주 물어볼 것"이라고 예고했다.

추가 코칭스태프는 아직 선임 계획이 없다. 김 감독은 "괜히 '누구를 뽑는다'는 등의 말들만 나올 것 같다. 지금은 조용하게 있는게 맞을 듯 하다. 현재 코칭스태프들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날 이탈리아에서 귀국한 김 감독은 밤 12시가 넘어 TV를 틀었다가 한국도로공사-현대건설전을 접했다. 올 시즌 최고 명승부로 손색이 없는 이 경기를 지켜보면서 김 감독은 의지를 더욱 끌어올렸다.

김 감독은 "정말 멋진 경기였다. 내가 생각하지 않았던 부분들이 눈에 들어왔다"면서 이제는 한 배를 탄 IBK기업은행을 본래의 모습으로 되돌려놓겠다고 재차 다짐했다.

김 감독은 16일로 예정된 자가격리가 끝나면 곧장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18일에는 흥국생명과의 홈 경기를 통해 V-리그 여자부 데뷔전을 갖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