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방역 위기] "확진자 7000명, 전면등교 고집 이유 뭐냐"…반발에 유은혜 '진땀'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가 7000명을 넘어서면서 정부의 '방역 실패'라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전면등교 기조가 유지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예고 없이 아동·청소년에 대한 백신 패스 도입을 결정한 정부에 대해 반발이 크다. 백신 패스를 놀이공원, 백화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적용하지 않으면서도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학원, 독서실에 대해서는 적용한다는 결정도 비판을 받고 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양화중학교에서 열린 청소년 백신접종 관련 학생⋅학부모⋅전문가와 함께하는 온라인 포럼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2021.12.08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8일 서울 영등포 양화중학교에서 예방접종 전문가와 학생, 학부모 등이 참석한 온라인 포럼을 개최했다. 최근 확진자 급증 연령대인 중학생을 대상으로 포럼을 실시해 백신 접종 등 경각심을 갖게 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최근 교육부는 학생을 대상으로 사실상 백신 강제접종 방침을 밝혔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방침에 따라 지난달 22일부터 전면등교를 시작하면서 백신 접종을 '자율'에 맡기겠다는 기존 입장을 철회한 셈이다.

이날 온라인으로 간담회에 참석한 학생·학부모들의 반발도 거셌다. 울산 옥현중 3학년 유진선 학생은 "지금 당장 나타나고 있는 부작용 외에도 수십년 후에 어떤 부작용으로 돌아올지 모른다"며 "아동·청소년 백신접종에 학부모 93%가 반대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2개월 전에 18세 이하에 대해 백신을 강제로 접종하지 않겠다고 해놓고, 내년 2월 1일부터 청소년도 백신 방역패스 적용 대상이 된다는 것도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확진자 7000명 첫 돌파에 이어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늘고 있는 상황에서 교육부가 전면등교를 고집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지적이 나왔다. 이날 온라인 회의에 참석한 3700여명 가량의 학생·학부모들은 "2학기가 다 끝나가는데 전면등교를 강행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사실상 백신 강제접종에 해당하는 '백신 패스' 도입을 절대로 반대한다"고 입을 모았다.

반면 교육부와 방역 전문가들은 청소년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유 부총리는 "최근 확진된 소아‧청소년 대다수가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거나 완료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소아‧청소년은 무증상 감염이 많아 조기발견이 어렵고 가정과 또래, 각종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감염이 상당히 확산된 이후에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며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영준 고려대 안암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도 "백신은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많이 아프지 않게 막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미국에서도 입원할 확률을 90%로 낮춰줬다"며 "우리나라에서도 백신의 맞은 고3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90% 이상 감염을 막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민지 인턴기자 = 서울교육살리기학부모연대, 서울바로세우기시민연대 회원들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청소년 방역패스 인권 침해 진정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2.08 kimkim@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생과 학부모들은 백신의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나타내고 있다. 중학생과 고등학생 자녀를 둔 김현국 학부모는 "두 아이 모두 2차 접종까지 마쳤는데 호흡곤란 증상이 나타나 응급실까지 가는 사태가 벌어졌다"며 "병원에서는 자세한 검사를 하기 전까지는 모르겠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놔 보호자 입장에서는 답답했었다"고 말했다.

정재훈 가천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백신접종 후 이상반응도 인과성 평가를 실시하고 있고, 인과성이 증명되지 않았더라도 추후 인과성이 증명되고 확인이 되면 무시하지 않고 끝까지 해결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학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500명을 훌쩍 넘어섰다.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하루평균 학생 확진자는 574.4명으로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 2일에는 하루에만 70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정 교수는 "백신패스는 학생들이 등교하고, 사회를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과정"이라며 "전체적인 사회적 부담 공평하게 최대한 많이 나누고 피해 분산시키려고 최선을 다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wideope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