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풍제약 비자금 통로 돼준 전직 직원···경찰, 주가부양 의혹까지 수사 확대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비자금 250억원을 조성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신풍제약이 과거 자사에서 근무한 직원이 운영하는 사채업체를 통해 어음을 현금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과거 신풍제약에서 근무했다가 현재 사채업체를 운영하는 A씨가 신풍제약 측 어음을 현금화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신풍제약이 2009~2015년 한 의약품 원료 납품업체에게 원료 단가를 부풀려 지급한 뒤 그 액수만큼 어음으로 돌려받아 A씨를 통해 현금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비자금 조성을 담당했던 신풍제약 임원진 2명 등을 횡령 혐의로 입건하고 지난달 24일 제약사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신풍제약의 불법 주가 부양 의혹도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신풍제약 측이 일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로 회사가 개발 중인 ‘피라맥스’를 홍보하면서 투자자를 모집했다고 의심한다. 은행법상 인허가를 받지 않은 개인이나 법인이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투자자를 모집하면 유사수신 혐의로 처벌받을 수 있다.

신풍제약은 세금 탈루 의혹으로 수차례 국세청 조사를 받았다. 국세청은 지난 6월 신풍제약의 세금 탈루 및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해 특별세무조사를 벌여 9월 80억원의 세금을 추징했다. 신풍제약은 2016년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의혹으로 특별세무조사를 받고 200억원 상당의 세금을 추징당했다.

지난해 초 7000원 안팎이던 신풍제약 주가는 ‘피라맥스’ 개발 소식으로 지난해 9월 21만4000원까지 치솟았지만 이날 종가 기준 3만5250원까지 떨어졌다.

손구민 기자 kmsoh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