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개봉 일주일 앞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예매율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블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개봉 일주일 전부터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8일 오후 2시께 영진위 통합전상망에 따르면 ‘스파이더맨 : 노 웨이 홈’(감독 존 왓츠)은 실시간예매율 64.7%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예매량은 16만 1553명을 기록 중이다.

지난 7일 예매 오픈한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2019)에 이어 ‘홈커밍’ 3부작의 마지막 시리즈다.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고, 이를 통해 ‘닥터 옥토퍼스’(알프리드 몰리나) 등 각기 다른 차원의 숙적들이 나타나며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MCU 페이즈 4의 핵심인 멀티버스를 본격적으로 다루며 확장된 세계관에 따라 한층 더 커진 스케일과 업그레이드된 액션, 기존 ‘스파이더맨’ 시리즈 빌런들의 재등장 등 다채로운 볼거리로 시리즈 최고의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현재 극장가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오미크론 변이가 등장하면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과연 마블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연말 극장가에 흥행 열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오는 15일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 예정이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