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GS건설 '자이TV' 구독자 50만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비대면 모델하우스 방문기 인기

아주경제

gs건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S건설은 자사의 아파트 브랜드 자이(Xi)의 공식 유튜브 채널인 '자이TV' 구독자 수가 건설업계 최초로 50만명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9년 GS건설이 본격적으로 유튜브 운영을 시작한 지 2년 5개월여 만에 이뤄낸 쾌거다.

자이TV는 2020년 6월, 구독자 10만 명을 돌파하면서 업계 최초로 유튜브 '실버버튼'을 달성했다. 실버버튼 달성 후 구독자 증가에 속도가 붙어 동년 12월 31일 기준 구독자 24만6613명을 확보했으며, 이후 11개월 만에 기존 구독자의 2배가 넘는 50만 명의 구독자를 돌파했다.

특히 자이TV가 단순히 구독자만 많은 것이 아니라 영상 조회수도 높아 고객과 소통하는 창구로 그 역할을 충분히 하고 있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자이TV 전체 콘텐츠 누적 조회수는 2045만4446회(8일 오전 기준)를 기록했으며, 콘텐츠당 평균 조회수는 약 4만7000여 회를 기록하고 있다.

가장 인기있는 콘텐츠는 모델하우스 라이브방송이다. 자이TV는 올해 분양한 대부분 현장의 모델하우스를 실시간 라이브를 통해 유튜브로 공개했는데, 이는 코로나19로 대면 활동이 제한된 상황과 맞물려 엄청난 시너지를 발휘했다. 사회적으로 외출이 자제되는 상황이 지속되자, 비대면 모델하우스 라이브 방송에 대한 관심이 폭발했기 때문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자이TV가 업계 최초로 구독자 50만 명을 달성한 것은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고민한 결과"라며 "다가오는 2022년에도 라이브 방송은 물론 부동산 전문가와 함께하는 정보성 콘텐츠, 입주단지 탐방 등 새로운 시도를 통해 고객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지연 기자 hanji@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