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틀 열나고 사흘간 극도로 피곤"…오미크론 걸렸다 완치된 의사의 경험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신규 변이 '오미크론'에 걸렸던 이스라엘 의사가 자신의 감염 경험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오미크론에 감염됐던 이스라엘 의사 엘라드 마오르는 7일(현지시간) 예루살렘포스트와 인터뷰에서 "48시간 동안 열이 났고, 72시간 동안 극도로 피곤했다"며 "근육 통증도 있었는데 아직도 몸 상태가 좋지 않다"고 말했다.

텔아비브대학 교수인 그는 학회 참석차 영국 런던에 다녀온 뒤 지난 11월 2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로부터 며칠 뒤 오미크론 감염 사실이 확인됐고, 이날 업무에 복귀하기까지 열흘이 소요됐다.

마오르는 "이스라엘로 돌아오기 72시간 전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았다. 텔아비브 공항에서 다시 검사했지만, 당시엔 모두 음성이었다"며 "내가 런던에 변이를 가져간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3차례 백신 접종을 마쳤는데도 코로나19에 감염된 것과 관련, 마오르는 "백신은 바이러스로부터 우리를 완벽하게 지켜주지는 않는다. 다만, 중증으로 악화하거나 사망하지 않게 한다"며 접종 필요성을 강조했다.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그의 부인과 13살, 17살 자녀도 백신 접종을 완료한 상태다. 이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마오르는 귀국 후에도 한동안 감염 사실을 몰랐으며 그와 접촉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람은 동료 의사 1명뿐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바이러스를 옮기지 않은 건 백신 접종을 완벽하게 하고,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며 가능한 한 거리두기를 지켰기 때문이라고 믿는다"면서 "백신을 맞지 않았더라면 더 심한 증세가 나타났을 것이다. 반드시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곳곳에서 코로나19 변이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오미크론에 대한 각국 전문가들의 의견은 다소 엇갈리는 분위기다.

일각에서는 오미크론이 전염력은 강하지만, 델타 등 기존 변이 우세종보다는 증상이 가벼울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은 7일(현지시간) AFP 통신과 인터뷰에서 "감염률과 입원율이 델타보다 적고, 덜 심각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생한 감염 사례를 근거로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증상이 델타 변이보다 더 가벼울 것이란 건 거의 확실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아프리카 지역 내 감염률 대비 입원율이 적기 때문에 초기 자료를 지나치게 해석해서는 안 된다"라고 부연했다.

[이상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