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은아 "월세 걱정에 매일 눈물...은퇴 결심 후엔 두문불출" (나를 불러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고은아가 힘들었던 옛 시절을 떠올렸다.

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나를 불러줘’에는 배우 고은아가 여덟 번째 의뢰인으로 출연해 솔직한 고백과 눈물로 안방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나를 불러줘’는 유세윤, 장도연, 김정민, 김재희, KCM, 유재환이 의뢰인만을 위한 노래를 즉석에서 만들어 선사하는 음악 토크쇼다.

본캐인 자연인 방효진으로 인생 2막을 연 고은아. 그는 이날 방송된 '나를 불러줘'에서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담은 자서곡을 만들어달라고 의뢰해 나불컴퍼니를 놀라게 했다.

이어진 고은아의 고백은 뭉클 그 자체였다. 방송에서 최초로 밝힌다며 입을 연 고은아는 일과 사람 때문에 상처받고 슬럼프를 겪었던 시절을 회상하며 "원룸의 좁은 침대에 누워 월세 걱정에 매일 눈물을 흘렸다"라고 고백했다.

당시 고은아는 가족들이 원망스러웠지만, 결국 힘들 때 손잡아주는 건 가족이었다고 전했다. 남동생 미르는 고은아에게 괜히 아무렇지도 않은 척 전화를 해 어둠 속에서 홀로 눈물 흘리는 누나에게 긍정의 기운을 불어넣어 줬다고.

또한, 고은아는 은퇴를 결심하고 몇 년간 두문불출하며 지냈다고 밝혔다. 멘탈이 무너진 당시 상황에 대해 고은아는 "인생의 절반을 연예계 일을 했는데, 그만두니 할 수 있는 게 없더라"라고 회상했다.

이를 보다 못한 미르가 고은아에게 "어차피 누나 은퇴했으니까 그동안 억울했던 것 너튜브 나와서 다 말해봐라"라고 제안했다고. 이에 고은아는 카메라 앞에서 스스로를 자유롭게 풀어놓았고, 이러한 모습이 뜨거운 조회 수로 이어졌던 것. 고은아는 "미르에게 내가 인생의 숙제이자 롤모델이라고 하더라. 그 말에 열심히 살아볼 힘이 났다"라고 동생을 향한 각별한 애정과 고마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나불컴퍼니는 고은아의 고백과 사연을 가사에 녹였고, 자서곡 '작은 방'을 완성했다. 그런 가운데 레이디스 코드 소정이 깜짝 출연해 역대급 가창력으로 '작은 방'을 열창했다.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노래에 고은아는 폭풍 오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MC들 역시 "나도 눈물 난다"라며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

고은아는 "가사를 들으며 옛날 생각이 났다. '내일이면 괜찮아지겠지'라는 마음에 천장을 보며 매일 울었다"라면서 "사랑할 테니까 사랑 노래도 만들어달라"라고 깜짝 추가(?) 의뢰까지 해 깨알 같은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또한 그는 "자서곡 '작은 방'은 평생 애정곡이 될 것 같다"라고 완벽한 만족감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나를 불러줘’는 유세윤, 장도연, 김정민, 김재희, KCM, 유재환이 의뢰인만을 위한 노래를 즉석에서 만들어 선사하는 음악 토크쇼다.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30분 MBC 에브리원을 통해 방송되며, 네이버 NOW.(나우)를 통해 미공개 에피소드 영상을 만날 수 있다.

사진 = MBC에브리원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