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측 "김건희, 단연코 유흥주점 근무 안해…추미애 법적 조치"

댓글 6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8일 윤석열 아내 의혹에 대해 전면 반박

열린공감TV·오마이뉴스 강력 법적 대응 예고

추미애 "주얼리는?"…野 "민주당의 민낯"

[이데일리 이지은 기자] 국민의힘이 8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의 유흥주점 근무 의혹에 대해 “이런 끔찍한 인격 살인과 허위 사실 유포에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반박했다.

이데일리

국민의힘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인 김건희(오른쪽)씨의 유흥주점 근무 의혹에 대해 “이런 끔찍한 인격 살인과 허위 사실 유포에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반박했다.(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지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단연코 김건희 씨는 유흥주점에서 근무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열린공감TV는 ‘제보자’라는 사람을 내세워 1997년 5월경 ‘쥴리’라는 예명을 쓰는 김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취지의 방송을 하였으나 사실과 다르고 방송 자체로 말이 안 된다”며 “방송에는 ‘○○대 시간강사’로 소개받았다고 하는데, 1997년엔 김씨가 숙명여대 교육대학원에 다니고 있었고 라마다르네상스 회장을 처음 안 시점은 훨씬 뒤로서 당시는 서로 알지도 못하던 때”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기가 맞지 않자 4년 전인 1997년께 미리 시간강사가 되기로 내정되어 있었기 때문에 시간강사로 소개한 것 같다는 말도 안 되는 해석까지 붙였다”고 부연했다.

최 수석부대변인은 “제보자 한 명을 내세워 김씨에 대한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수준 낮은 내용을 그대로 방송하고, 하반부에는 같은 제보자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어린 시절을 증언하며 예찬론을 펼치다니 이런 걸 방송하거나 언급하는 분들은 부끄럽지도 않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열린공감TV 방송은 가짜뉴스이고, 이에 편승해 보도한 오마이뉴스 기자와 공개적으로 글을 올린 민주당 추미애 전 장관에 대하여도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면서 “이런 방식이 사람을 대하는 민주당의 민낯”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유튜브 기반 매체인 열린공감TV는 지난 6일 김씨의 유흥주점 근무 의혹에 대한 ‘최초의 실명 증언’이라며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 회장 인터뷰를 내보냈다.

이와 관련해 오마이뉴스는 이튿날 “안 전 회장은 ‘1997년 5월 라마다르네상스호텔 나이트를 방문했다가 조남욱 당시 삼부토건 회장의 초대를 받아 6층 연회장에서 접대를 받았는데, 그 당시 ’쥴리‘라는 예명을 쓰던 김건희 대표를 만났다’는 취지의 증언을 내놨다”며 “안 전 회장이 김씨의 예명으로 알려진 쥴리의 어원에 대해 실제로는 ‘쥬얼리’였다는 흥미로운 일화를 소개했다”고 보도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해당 기사를 게시하면서 “커튼 뒤에 숨어도 주얼리 시절 목격자가 나타났다”고 적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