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엽 "'♥7세 연하' 아내, 교회서 만나…서로 안 좋아했다" (언니가 쏜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가수 정엽이 7살 연하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언급했다.

7일 방송된 IHQ 예능프로그램 '언니가 쏜다!' 20회에서는 가수 정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엽은 결혼하면 좋은 점에 대해서 "나를 이해해 주고 내 편이 있는 것. 완벽한 베스트 프렌드라서 다른 수식이 필요 없다"고 설명했다.

손담비가 "단점은 뭐냐"고 궁금해하자 정엽은 "저는 혼자만의 시간도 좋아하는 편이다. 처음 결혼하자마자는 힘들었다. 거의 19년을 혼자 살았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엽은 "하도 그걸로 아내에게 피력했더니 아내가 엄청 많이 이해해준다. 제가 뭘 만들거나 하면 열흘 동안 혼자 어디를 다녀오는데 그것도 이해해 준다"고 덧붙이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영미는 "예술쟁이들은 아내들이 정말 대단한 거다"라고 감탄했다. 정엽이 "영미 씨는 어떠냐. 예술쟁이지 않냐"고 묻자 안영미는 "예술쟁이 남편도 대단한 거다. 오늘도 여기 오는데 남편한테 '여보 나 2차 하고 올게요'라고 하니까 '2차라고 말하지 마요. 오늘 안 오는 거 알아요'라고 하더라"고 일화를 털어놨다.

안영미는 정엽에게 "결혼한 지 얼마나 됐냐"고 궁금해했다. 정엽은 "지난해 3월에 했다. 좀 늦게 결혼했다"고 답했다. 7살 연하 아내를 교회에서 만났다는 정엽은 "그 친구를 5~6년 알았는데, 진짜 서로 안 친했다. 오히려 서로 별로 안 좋아하고 되게 데면데면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정엽은 "교회에 부부특강 같은 게 있는데 오래 사신 부부들이 신혼부부들을 위해서 어떻게 살아왔다 하는 강의를 해주신 적이 있다. 그 강연자가 현재 장인 장모님이시다"라며 "저랑 정말 막역한 동생이 그 강의를 듣고 '저런 부모 아래서 자란 딸이면 정엽이 형이랑 결혼하면 좋겠다'고 해서 장인 장모께 편지 겸 프로필을 써서 보냈다. 그러다가 결혼까지 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정엽은 "'밥이나 먹자', '친하게 지내자'라는 의미로 밥도 먹고 하다가 점점 마음이 가서 일사천리로 진행됐다"고 말했다. 이에 소이현도 "일사천리가 맞다. 정신 차려보면 식장에 서있는다"고 공감했다.

손담비는 "결혼 전에도 인기 많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정엽은 "쉬지 않고 쭉 연애는 했다"며 "이 친구랑 결혼을 생각했다가도 잘 안되는 게 많았다"고 말했다.

안영미는 "전 여자친구분들을 아내분이 다 알고 있었겠다"라고 하자 정엽은 "웬만하면 다 안다. 난 다 얘기하는 스타일이라"라며 "아내가 괜찮다고 자꾸 얘기하라고 한다. 그래서 자꾸 넘어가게 된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IHQ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