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손흥민 코로나 확진', 토트넘 선수단 8명 중 한 명...英 매체 보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이 연속골 행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영국 매체 보도가 나와 주위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도 실명 공개...모우라 데이비스 로메로 포함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슈퍼 소니' 손흥민(29)이 절정의 골 감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와 주위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다만 손흥민의 소속 구단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는 선수들의 코로나 확진 여부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7일(한국 시간)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8명의 선수 및 코칭스태프 중 한 명"이라고 익명으로 알려진 토트넘 선수들의 실명을 밝혔다. 풋볼 런던을 비롯한 영국 매체들은 이에 앞서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에서 다수의 선수와 코치들이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한 바 있다.

풋볼 인사이더는 토트넘 소식통을 인용해 손흥민 외에 루카스 모우라, 벤 데이비스, 크리스티안 로메로 등이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였으며 코칭스태프 가운데 라이언 메이슨과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코치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지난 5일 노리치 시티와 경기에 결장한 에메르송 로얄과 브리안 힐은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돼 출전 명단에서 제외된 것으로 드러났다.

풋볼 인사이더는 "오늘(7일) 토트넘에서 추가적인 대규모 PCR(유전자 증폭)검사가 있을 예정이며, 구단은 최대 3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확진자 확대 가능성을 전망했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는 영국 정부 지침에 따라 10일간 격리가 불가피, 만약 최종 확진 판정을 받는다면 '빅4' 진입을 노리는 토트넘으로선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은 오는 10일 프랑스의 스타드 렌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홈 경기를 앞두고 있으며 12일 브라이튼전과 17일 레스터 시티전, 20일 리버풀전을 치를 예정이다. 토트넘으로선 팀내 최다 득점자(6골)인 손흥민과 주전들이 빠진 가운데 경기를 치를 경우 전력에 큰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다만 추가 검사에서 더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면 경기 일정이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 토트넘은 올해 10월 A매치 브레이크 직후 두 명의 선수가 검사 오류로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바 있다. 당시에도 손흥민이 코로나19 확진자로 언급됐으나 추가 분석 결과 위양성인 것으로 드러났었다.
skp2002@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