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수무책인가 7000명도 넘었다…정부, 재택치료 의원급까지 확대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175명 '역대 최다'…고위험 재택치료자에 먹는 치료제 처방

인천 교회발 오미크론 확진자 확산에 종교시설 방역패스 적용

사망자 수 4020명...치명률 두 달여 만에 0.17%→0.82% ↑



헤럴드경제

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175명 발생했. 김부겸 국무총리는 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재택치료 지원체계를 의원급까지 확대하고, 내년 초부터 고위험 재택치료자에 먹는 치료제를 처방하겠다고 밝혔다.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김부겸 총리.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용훈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7000명선을 넘어섰다. 하루 신규 확진자가 7000명을 웃돈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런 속도라면 1만명대 진입도 시간문제로 보인다.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가 4000명을 넘어선데다 새 변이 오미크론의 공기 전파 가능성이 불거지면서 공포는 더욱 커지고 있다.

정부는 현행 재택치료 지원체계를 보강해 행정지원 인력을 늘리고 관리 의료기관도 의원급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또 내년 초부터 고위험 재택치료자에 먹는 치료제 처방한다. 이와 함께 최근 교회발 오미크론 확진자가 늘어나자 뒤늦게 종교시설에 대한 방역패스 적용키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7175명(국내 7142명, 해외 33명)이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7000명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역대 최다 기록이다. 지난 1주간(12월1일~7일)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5012명으로 처음으로 5000명선을 넘어서면서 위중증 환자도 크게 늘고 있다. 당장 이날 위중증 환자가 전날보다 66명 늘어난 840명을 기록했다. 이러다보니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수도 63명이 늘어 총 사망자도 4020명을 기록하며 4000명을 돌파했다. 10월 1일 0.17%이던 코로나19 치명률은 현재 0.82%까지 치솟았다.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 7000명대까지 급증하자 방역당국은 재택치료를 대폭 보강키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전체 확진자의 80%가 집중된 수도권의 경우,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조로 병상을 지속 확충해 나가고 있지만 확진자 증가세를 따라잡기엔 힘겨운 상황”이라며 “현행 재택치료를 환자 중심으로 대폭 개선, 시·군·구 부단체장 책임 하에, 행정지원 인력을 확대 투입하고 관리의료기관도 병원뿐만 아니라 의원급까지 확대하는 등 재택치료 지원체계를 한층 보강한다”고 말했다.

또, 응급이송체계 확충, 단기·외래진료 시스템 구축, 정신건강 지원 등 의료서비스를 보완하고, 내년 초부터 경구용 치료제가 고위험 재택치료자에게 처방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가족 등 공동격리자의 관리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고, 가구원 수에 비례해 생활지원금을 추가 지급할 방침이다. 정부가 재택치료를 보강하는 것은 병상이 고갈됐기 때문이다. 6일 오후 5시 기준 코로나19 중증 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서울 88.1%(361개 중 318개 사용), 인천 93.7%(79개 중 74개 사용), 경기 77.0%(366개 중 282개 사용)로 수도권 가동률은 83.6%다. 사실상 포화상태다.

게다가 새 변이 오미크론의 공기 전파 가능성이 불거지면서 공포는 더욱 커지고 있다. 오미크론 확진자 수는 전날 36명에서 38명으로 늘어났다. 한국외대, 서울대, 경희대 외국인 유학생 등 서울지역 오미크론 감염자를 포함한 오미크론 감염자 대부분이 인천 미추홀구 교회와 연관된 것으로 밝혀지면서 정부는 방역패스 적용 등 종교시설 방역 강화방안을 협의 중이다. 다만 ‘뒷북’ 대응 논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정부가 12월 한 달을 범정부 특별방역점검기간으로 설정하면서 식당, 학원 등엔 방역패스를 적용하면서도 정작 집단감염 가능성이 높은 종교시설은 제외했기 때문이다.

한편, 정부는 내년 2월부터 적용키로 한 ‘청소년 백신패스’에 대한 사회적 반발에도 고령층과 청소년층에 대한 백신접종을 강조했다. 하루 평균 500명대의 학생 확진자 중 99%는 백신 미접종 혹은 미완료이며, 접종률이 13%에 불과한 12~15세의 코로나 발생률이 접종률 64%인 16~17세의 두 배에 달한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김 총리는 “부쩍 늘어난 청소년 감염으로 학교와 가족 전체가 위협받고 있다”며 “학생들의 백신접종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학교 현장접종 등 다양한 지원대책을 마련해달라”고 강조했다.

fact051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