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굴의 의지 존경" 박태준 명예회장 10주기 추모음악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일 유가족 등 900여명 참석
23일까지 추모 사진전 개최


포스코가 청암 박태준 명예회장 서거 10주기를 맞아 고인을 추념하는 음악회를 개최했다.

이번 추모음악회는 7일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유가족, 창립요원, 전임회장, 청암재단 관계자 및 추첨을 통해 선정된 포스코그룹 임직원 등 9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지휘는 세계적인 음악가 금난새씨가 맡았고 뉴월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연주와 국내 최정상 음악가인 소프라노 조선형씨, 피아노 유영욱씨, 플루트 유재아씨의 협연으로 추모 공연의 품격을 더했다.

고 박태준 명예회장과 생전 교류가 잦았던 음악가인 금난새씨는 직접 선곡한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 협주곡 제2번, 차이코프스키의 1812 서곡 등 총 7곡을 연주하며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파이낸셜뉴스

지휘자 금난새씨가 지난 7일 포스코 박태준 명예회장 10주기 추모음악회 시작에 앞서 유가족, 창립요원, 전임회장, 청암재단 관계자, 포스코그룹 임직원 등 관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금난새씨는 1812 서곡을 소개하며 "이 곡은 승리를 기념하는 힘찬 곡으로, 자원도 자본도 없는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고 글로벌 최고의 철강사로 도약한 포스코와 일맥상통하는 점이 있어 이 곡을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엘가의 수수께끼 변주곡 연주에 앞서서는 "박태준 명예회장님을 기리면서 특별히 회장님의 불굴의 의지에 대해 존경하는 마음으로 이 곡을 선정했다"며 추모음악회 지휘에 대한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뉴월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매년 30여개 지역에서 100여 회의 연주회를 성공적으로 여는 등 '국민오케스트라'로 명성을 떨치고 있으며, 포스코의 대표적 메세나 활동으로 자리잡은 1999년 포스코콘서트 초대공연을 시작으로 포스코에서 48회째 최다 출연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포스코센터에 위치한 포스코미술관에서는 23일까지 청암 박태준 10주기 추모사진전을 개최한다.

포항종합제철주식회사 창립과 초대사장 취임부터 포항 1기 설비 종합착공, 고로 화입식, 국민훈장 무궁화장 수훈 등 명예회장 회사 재직 시절 주요 시기별 다양한 사진과 초상화 등 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80여 점의 작품들을 전시한다.

또 평소 볼 수 없었던 고인의 모습들이 담긴 영상들을 편집하여 상영하는 추모 영상관도 함께 운영한다.

방문객에게는 고인에 대해 보다 깊이 들여다볼 수 있도록 포항지역사회연구소가 박태준 서거 10주기를 앞두고 펴낸 추모도서 '박태준 생각'을 무료 배포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