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T 마드리드, B조 2위로 UCL 16강 진출…포르투에 3 대 1 승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B조 AC밀란은 리버풀에 1 대 2로 패해 16강 좌절

노컷뉴스

기뻐하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선수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뻐하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선수들. 연합뉴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가 포르투(포르투갈)를 꺾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에 진출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8일(한국 시간) 포르투갈 포르투 드라강 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시즌 UCL 조별리그 B조 최종전(6차전)에서 포르투에 3 대 1로 이겼다.

승점 3을 더한 포르투(2승1무3패, 승점7)는 B조 최하위에서 2위를 뛰어올라 3위 포르투(1승2무3패, 승점5)를 제치고 극적으로 16강에 합류했다. 포르투는 UCL이 아닌 유로파리그에 진출하게 됐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후반 12분 앙투안 그리에즈만이 선제골을 신고해 1 대 0으로 앞서갔다.

이후 경기는 과열됐다. 후반 22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야닉 카라스코가 상대와 신경전을 벌이다 퇴장당했고, 3분 뒤 포르투의 웬델도 상대를 팔꿈치로 가격해 퇴장됐다. 포르투는 벤치에 있던 아구스틴 마르체신도 레드카드를 받았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후반 45분 앙헬 코레아의 추가골과 2분 뒤 로드리고 데파울의 쐐기골로 3 대 0을 만들었다.

포르투는 후반 추가시간 세르지우 올리베이라가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같은 조 리버풀(잉글랜드)은 AC밀란(이탈리아)에 2 대 1로 역전승을 거둬 B조 6전 전승(승점18) 행진을 이어갔다. 잉글랜드 구단이 UCL 조별리그에서 6경기 전승을 거둔 건 사상 처음이다.

AC밀란은 조 4위(1승1무4패, 승점4)가 돼 16강행이 좌절됐다.

리버풀은 전반 29분 AC밀란의 피카요 토모리에게 선제골을 줬지만 7분 뒤 무함마드 살라흐의 동점골과 후반 10분 디보크 오리기의 역전골로 승리를 장식했다.

A조 파리 생제르맹(프랑스·PSG)은 최종전에서 클럽 브뤼헤(벨기에)를 4 대 1로 대파했다. 킬리안 음바페와 레오넬 메시의 멀티골 쇼를 선보인 PSG(3승2무1패, 승점11)는 조 2위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C조 아약스(네덜란드)는 6전 전승을 거뒀고, D조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는 인터 밀란(이탈리아)을 2 대 0으로 꺾고 조 1위(5승1패, 승점15)를 확정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