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성동 “김건희씨, 연예인도 아닌 데 왜 그렇게 많은 관심”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8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의 대외 활동 시작 시점에 대해 “후보의 득표 전략에 도움이 되는 시기에 나타날 것”이라고 했다.

조선비즈

2019년 7월 25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기 위해 입장해 부인 김건희씨의 도움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 사무총장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해 ‘많은 분들이 김씨 등판 시점을 궁금해한다’는 질문에 “김씨가 무슨 연예인도 아닌데, 왜 그렇게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후보를 보고 찍는 거지 후보 부인을 보고 찍는 건 아니다”라며 “우리나라는 지나치게 후보 부인에 관심이 많은 것 같다”고 했다.

또 권 사무총장은 “김씨가 대중 앞에 노출되거나 앞에 나서는 것을 달가워하거나 즐겨 하는 스타일이 아닌 것으로 안다”며 “조금 자신감이 생기면 대중들에게 자기를 선보이리라 본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선대위에서 정책총괄본부장을 맡은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에서 김씨에 대한 질문을 받고 “본인의 판단도 있는 것 아니냐”라며 “신중하게 숙의해 국민들에게 맞는 그런 우리가 일정을 짜보도록 하겠다”고 했다.

손덕호 기자(hueyduck@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