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대 임신부 참수한 친엄마·남동생…"머리 들고 셀카까지 찍었다"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印 여성, 가족반대한 결혼했다 '참극'

"매년 수백명 유사 이유로 살해 당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인도의 한 10대 남성이 가족의 동의를 얻지 않고 결혼했다는 이유로 임신한 누나를 참수해 경찰에 체포됐다.

7일(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인도 서부 마하라슈트라주 아우랑가바드에 거주하는 피해자 A씨(19·여)는 지난 6월 가족들이 교제를 반대해 온 연인과 도주한 뒤 결혼했다.

두 사람은 같은 카스트에 속했지만, A씨의 집안은 남자 쪽이 더 가난하다는 이유로 그를 허락하지 않았다. 도주한 A씨와 연락이 닿지 않은 가족은 딸을 실종 신고했고, 며칠 후 A씨는 경찰에 출두해 결혼 사실을 알렸다.

그러던 어느 날, A씨의 어머니(38)는 딸의 집에 방문해 임신 2개월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일주일 뒤, 어머니는 A씨의 남동생(18)과 함께 다시 딸의 집을 방문했다.

두 사람의 깜짝 방문에 기뻐한 A씨는 어머니와 남동생을 집안에 들여 차를 내줬고, 이때 참극이 발생했다. 어머니가 A씨의 다리를 붙잡고 있는 동안 남동생은 A씨의 뒤에서 낫을 휘둘렀다.

남동생은 누나 A씨를 참수한 뒤 그 머리를 밖으로 가지고 나왔다. 현지 경찰은 "모자는 잘린 A씨의 머리를 들고 셀카를 찍은 것으로 추정된다. 범행 이후 두 사람은 현장을 떠났다"면서 "사진을 복원하기 위해 법의학 연구소에 휴대전화를 보냈다"고 밝혔다.

당시 다른 방에서 쉬고 있던 A씨의 남편은 "이런 일이 일어날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후 모자는 경찰에 자수했다. 변호사가 "A씨의 남동생은 18세가 안 됐다"고 주장해 그는 청소년 보호 시설로 보내졌고, 어머니는 구금됐다. 그러나 한 경찰 간부가 "그가 성인임을 증명하는 증거를 발견했다. 법정에서 이의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경찰은 A씨의 아버지도 범행에 가담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추가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아직 관련성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모자는 오는 13일 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3월에도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의 한 아버지가 자신이 허락하지 않은 남성과 사귄다는 이유로 딸을 참수해 경찰에 체포된 바 있다. 인도의 인권활동가들은 "인도에서 가족의 바람과 반대로 사랑에 빠지거나 결혼한다는 이유로 매년 수백 명이 살해당한다"고 전했다.
sb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