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모토로라, 세계 첫 '6000만 화소' UDC 폰 9일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디넷코리아=유효정 중국 전문기자)중국 모토로라가 스마트폰에 역대 최고 화소의 언더디스플레이카메라(UDC)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폰 출시를 알렸다. 통상 출시되던 UDC 카메라의 화소 수를 세 배 이상 높였다.

7일 모토로라는 오는 9일 저녁 모토 엣지 시리즈 신제품 '엣지 X30 언더디스플레이 버전'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 스마트폰은 세계 최초로 전면 디스플레이 아래에 6000만 화소 카메라를 내장한 스마트폰이다.

디스플레이 하단에 카메라를 숨기는 UDC를 적용하면 전면 카메라를 위한 노치나 홀을 없애 카메라를 사용하지 않을 때 스마트폰의 스크린 비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

모토로라는 이 스마트폰 홍보 포스터에서 세계 최초의 유일한 기술을 적용한 UDC 스마트폰 임을 강조했다.

지디넷코리아

모토로라가 공개한 엣지 X30 언더디스플레이 버전 홍보 포스터 (사진=모토로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디넷코리아

엣지 X30 언더디스플레이 버전 실물 (사진=웨이보 @선치더징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이로그 등이 확산하면서 전면 카메라의 화소수가 높아지는 추이를 반영한 것으로 분석됐다.

UDC를 적용한 이 스마트폰은 6.67인치의 1080P 해상도 OLED를 장착했으며 144Hz의 주사율을 지원한다.

중국 ZTE 역시 지난해 세계 첫 UDC 기술 적용 '액슨 20'을 발표한 데 이어 지난 7월 '액슨 30' 모델에 UDC를 적용했다. 샤오미의 '미믹스 4', 삼성전자의 '갤럭시Z 폴드3' 등 제품이 UDC 기술을 적용했다.

샤오미 미믹스 4의 UDC 카메라 화소는 2000만 화소, 액슨30의 UDC 카메라 화소는 1600만 화소였으며, 삼성전자의 갤럭시Z 폴드3 UDC 카메라 화소는 1600만 화소 였다.

모토로라의 엣지 X30은 퀄컴의 스냅드래곤8 플랫폼을 적용하는 첫 UDC 스마트폰이라고도 모토로라는 설명했다.

유효정 중국 전문기자(hjyoo@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