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오미크론 감염돼보니 "이틀간 열나고, 사흘간 극도로 피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스라엘 의사 경험담 털어놔 "백신 맞지 않았더라면 더 심한 증세 나타났을 것...반드시 백신 맞아야"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오미크론에 감염됐던 이스라엘 의사 엘라드 마오르. 사진=예루살렘포스트 홈페이지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에 감염됐던 이스라엘의 의사가 자신의 감염 경험을 언론에 공개했다.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던 이스라엘 의사 엘라드 마오르는 7일(현지시간) 예루살렘포스트와 가진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에 감염된 후 "48시간 동안 열이 났고 72시간 동안 극도로 피곤했다"면서 "근육 통증도 있었는데, 아직도 몸 상태가 좋지 않다"고 밝혔다.

텔아비브대학 교수이자 이스라엘 한 병원에서 근무하는 그는 학회 참석을 위해 영국 런던에 다녀온 뒤인 지난달 28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로부터 며칠 후에 오미크론 변이 감염으로 확인됐다 열흘 만인 이날 업무에 복귀했다.

마오르는 "(영국에서) 이스라엘로 돌아오기 72시간 전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았다. 이스라엘 텔아비브공항에서 다시 검사를 했지만 당시엔 모두 음성이었다"면서 "따라서 내가 런던에 변이를 가져간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마오르는 백신 접종을 3차까지 완료했는데도 코로나19에 감염된 데 대해 "백신은 바이러스로부터 우리를 완벽하게 지켜주지는 않는다. 다만, 중증으로 악화하거나 사망하지 않게 한다"고 백신 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의 부인과 13살, 17살 자녀들도 백신 접종을 완료한 상태였으며, 그로부터 감염되지 않았다.

귀국 후에도 한동안 감염 사실을 몰랐지만 마오르와 접촉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람은 동료 의사 1명뿐이었다.

이에 대해 마오르는 "바이러스를 옮기지 않은 건 백신 접종을 완벽하게 하고,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며, 가능한 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켰기 때문이라고 믿는다"라고 해석했다.

마오르는 끝으로 예루살렘포스트에 "만약 백신을 맞지 않았더라면 더 심한 증세가 나타났을 것이다. 반드시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백신 #코로나19 #오미크론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