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푸틴에 "우크라 군사증강시 강력 경제 제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바이든-푸틴 화상회담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에서 군사력 증강시 강력한 경제 제재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또 우크라이나에 추가적인 방어물자를 공급하고, 러시아의 군사력 확대에 대응해 유럽 동쪽지역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회원국과의 동맹을 강화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푸틴 대통령과의 영상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국경지역 군사적 긴장고조 사태를 포함한 다양한 의제를 놓고 심도있게 협의했다. 총 2시간동안 진행된 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주변 병력 증강에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미국과 동맹국들은 러시아에게 강력한 경제적 제재조치뿐만 아니라 우크라이나에 군사적 지원을 할 수 있다고 분명히 전했다.

우선 푸틴 대통령의 측근과 러시아 에너지 기업에 대한 경제제재 가능성이 열려있다. 러시아와 독일을 직접 연결하는 가스관인 '노르트 스트림-2'의 최종 승인을 보류하는 형태로 러시아를 압박할 수도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시, 국제 결제망에서 러시아 루블화를 퇴출하고 러시아 은행과의 거래를 차단하는 등 극단적 조치까지 예상된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미 우크라이나에 제공하는 방어용 물자를 추가로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나토 동맹은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서의 러시아 군사력 강화에 대응해서 (유럽) 동쪽 측면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등 발트 3국과 폴란드와 루마니아에도 안보위협이 되는 만큼 미국과 나토의 군사적 지원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주권과 영토보전에 대한 지지를 거듭 확인했다. 푸틴 대통령에게는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외교적인 대화로 복귀하도록 촉구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침공의도를 전면 부인했다.

푸틴 대통령은 "미국이 우크라이나 정세 악화에 대한 책임을 러시아로 떠넘기려 해서는 안 된다"고 반박했다. 그는 "나토가 우크라이나 영토를 점령하려는 위험한 시도를 하고 있고, 러시아 국경 인근에서 군사력을 증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친서방 노선을 추구하는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 병력배치한 것은 나토의 동진을 막기위한 방어적 조치라고 주장해왔다. 푸틴 대통령은 나토가 우크라이나를 회원국으로 가입시키지 않고 러시아를 겨냥한 미사일시스템을 배치하지 않는 등의 법적 안전보장을 요구한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미국은 러시아의 요구 사항이나 레드라인에 타협의 여지를 주지 않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영국 정상과 통화하고 앞으로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금명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도 통화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전략적 안정성 대화(핵군축), 랜섬웨어 공격 대응, 이란을 포함한 역내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양국 정상은 실무진을 통해 후속조치를 논의하기로 했다.

미국 정보당국에 따르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 약 10만명의 병력을 배치했고 내년 초에 17만5000명으로 확충해서 동시다발적인 우크라이나 공격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 = 강계만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