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쿠팡플레이, ‘국민가수‘서 “불법계정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내일은 국민가수’ 로고. TV조선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팡플레이가 TV조선의 오디션 프로그램인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에서 부정 투표가 확인됐다고 7일 밝혔다.

‘국민가수’의 투표를 진행하는 쿠팡플레이 측은 부정 투표 신고를 받고 조사한 결과 “지난 3일까지 전체 투표 중 1% 미만의 투표가 허위 정보를 이용해 생성된 불법 계정으로 이뤄진 중복 투표로 판단됐다”고 말했다. 다만 중복투표 내역이 참가자 순위와 당락 결정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쿠팡플레이는 “부정한 방법을 통한 중복투표 행위는 ‘국민가수’ 출연진, 제작진, 시청자들을 기만하는 중대한 위법행위”라며 “관련 계정에 대해 즉시 제재하고 수사기관에 고소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혔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