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희 문체부 장관, 남몰래 노래 연습하더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유튜브 ‘양천TV’에 올라온 양천구립합창단-양천보이스 합작 뮤직비디오 ‘마중’ 썸네일.양천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2년, 그리운 얼굴을 마주하는 일상의 소중함이 더욱 커지는 요즘 양천구립합창단이 제작한 합창뮤직비디오가 구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지친 구민과 공무원들을 위로하기 위해 콘텐츠를 고민하던 합창단은 2018년 창단해 4년째 활동 중인 지역내 남성중창단인 ‘양천보이스’와 손을 잡고 ‘마중’이라는 곡 뮤직비디오를 제작, 지난 1일 양천구청 공식 유튜브 채널 ‘양천TV’에 업로드했다. 7일 현재 영상 조회수는 3300건이 넘었다. 자치구 유튜브 콘텐츠임을 감안하면 결코 작지 않은 수치다.

뮤직비디오는 딸의 하굣길을 마중하는 아버지, 퇴근길 주인을 반기는 반려견, 제대한 군인을 맞이하는 어머니 등 우리 일상의 “마중”을 주제로 한 단원들 사연을 옴니버스 드라마 형식으로 제작했다.

구에 따르면 구립합창단원과 양천보이스 중창단은 평범한 일상을 향해 함께 마중을 나가자는 코로나19 극복의 뜻을 담기 위해 합창부터 안무와 드라마 촬영까지 지난 9월부터 3개월여 간 호흡을 맞춰 왔다.



특히 이번 뮤직비디오에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양천보이스 중창단원으로 참가해 솔로와 베이스 파트를 맡았다. 지역구 국회의원이자 구민이기도 한 황 장관은 “노래로 구민들의 마음을 달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며 “‘문화’로 국민의 희노애락을 공감하는 제 역할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또, 지난 여름 ‘촌스러운 사랑 노래’ 뮤직비디오로 코믹하고 이색적인 매력을 선사하기도 했던 총연출 김기용 지휘자는 “이번에는 우리 합창단의 감성 보이스로 구민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큰 감동을 드리고 싶어 기획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해 모두가 힘든 시기이지만 함께 이 위기를 극복해 일상회복을 반갑게 마주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