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1 MAMA’ 측 “‘쇼미’ 스태프 코로나 확진→사전녹화 연기”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쇼미더머니10’ 스태프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로 인해 ‘2021 MAMA’ 사전녹화 일정이 연기됐다.

7일 ‘2021 MAMA(2021 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는 공식 SNS를 통해 “‘쇼미더머니10’(이하 쇼미10) 파이널 생방송에 함께 했던 출연진 중 한 명의 스태프가 오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출연진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습니다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2021 MAMA’ 관련 금일 예정됐던 사전 녹화를 연기하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매일경제

사진=‘2021 MAMA’


그러면서 ‘쇼미10’ 측은 “추후 ‘쇼미더머니 10주년 특별공연’ 사전 녹화는 관객 초청없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한편, ‘2021 MAMA’는 오는 11일 오후 6시 전 세계를 통해 중계된다.

‘2021 MAMA’에는 올 한 해 활발한 활동을 펼친 아티스트 에스파, 에이티즈, 브레이브걸스, ENHYPEN, INI, 있지, JO1, NCT127, NCT DREAM, 스트레이 키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