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청소년 5명 중 1명 “디지털 성범죄 위험에 노출된 적 있다”[플랫]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서울 지역 초·중·고등학생 5명 중 1명이 채팅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디지털 성범죄 위험에 직접 노출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아동·청소년 중 상당수는 모르는 사람이라도 인터넷을 통해 친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피해 촬영물 삭제 등을 지원하는 통합지원기관을 내년 상반기에 신설할 계획이다.

30일 서울시가 발표한 초·중·고등학생 디지털 성범죄 피해 실태를 보면, 서울에 거주하는 12∼19세 초·중·고등학생 4012명 중 21.3%(856명)가 ‘디지털 성범죄 위험에 직접 노출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올해 7월 서울시와 서울여성가족재단이 서울시교육청 협조를 받아 실시했다.

경향신문

이미지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 성범죄에 노출된 아동·청소년 중 56.4%는 ‘성적 메시지나 성적인 사진을 전송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응답자 중 27.2%는 ‘온라인에서 일방적으로 계속 연락을 하고 만남을 요구받았다’고 답했다. ‘성적 이미지가 유포되거나 유포 협박을 받았다’거나 ‘성적인 사진이나 성관계를 해주면 돈을 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는 응답도 각각 4.8%, 4.3% 있었다.

아동·청소년 대상 디지털 성범죄는 광범위하게 발생하고 있지만, 대응은 개인적 차원에서만 이뤄지고 있었다. 피해 아동·청소년 중 27.5%는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답했으며, 25.9%는 ‘가해자 계정을 차단했다’고 밝혔다. ‘해당 온라인 매체를 이용하지 않았다’는 응답은 15.1%였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에 대응하지 않은 이유로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대응정보 및 주변 자원부족)’가 78.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고나 상담을 해도 제대로 해결될 것 같지 않아서(대응체계의 부재 및 불신)’라는 응답이 11.7%를 차지했다.

상황이 이런데도 아동·청소년들은 대부분 디지털 성범죄 위험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중 47.2%가 온라인 공간을 ‘안전하다’고 느꼈으며, 70.9%는 ‘모르는 사람이라도 인터넷을 통해 친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응답자 가운데 41.4%가 ‘모르는 사람과 인터넷을 통해 친해진 경험이 있다’고 했다. 13.9%는 ‘만난 경험이 있다’고 했는데, 이들 중 7%는 ‘성적인 이야기를 나누거나 (상대방이) 내 몸을 만지거나 만지려고 했다’고 답했다.

경향신문

서울시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피해 실태 조사. 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서울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통합지원기관’을 내년 상반기 신설할 계획이다. 이 통합지원기관에서는 디지털 성범죄 예방활동부터 전문가 상담 등이 이뤄진다. 통합지원기관은 상담지원팀·삭제지원팀·예방환경 조성팀 등 3개 팀, 총 15명 전문인력으로 구성된다. 서울경찰청,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과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예방-상담-삭제’ 통합지원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게 서울시의 목표다.

피해 촬영물 삭제 지원도 지원할 방침이다. 여성 아동·청소년 중 47.6%가 가장 필요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대책으로 ‘피해 촬영물이 온라인에 퍼지지 않도록 하는 조치’를 꼽았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IT 전문가를 채용하고, 향후 삭제기술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서울시는 또 100인으로 구성된 ‘디지털 성범죄 전담 법률지원단 및 심리치료단’을 발족해 법률·소송(1건 165만원)과 심리치료 비용(1회 10만원, 10회)도 무료 지원할 예정이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지금의 아동·청소년 세대는 디지털 문화에 익숙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까지 많아지면서 디지털 범죄 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돼있다”며 “피해자 통합지원기관 설치를 통해 예방부터 삭제까지 통합지원체계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이성희 기자 mong2@khan.kr

플랫팀 twitter.com/flatflat38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