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테크B CON]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 "NFT의 가치는 커뮤니티에서 나온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성우 기자]

테크M

7일 열린 '테크B 콘퍼런스'에서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소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산업이 대체불가능한토큰(NFT)에 주목하는 가운데,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가 "NFT의 가치는 커뮤니티에서 나온다"고 말해 관심이 쏠린다. NFT 작품을 만들어내는 작가와 NFT를 소유한 팬들이 NFT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협력하면서 강력한 커뮤니티가 형성된다는 것이다.

7일 서울 강남구 해시드 라운지에서 열린 '테크B 콘퍼런스' 행사에서 한재선 대표는 'NFT, 크리에이터와 팬을 연결하다'라는 주제로 키노트 발표를 진행했다. 그는 "NFT가 크립토 분야 뿐만 아니라 디지털 세상 전체를 흔들고 있다"며 "NFT의 힘을 커뮤니티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NFT가 가치를 가지는 이유는 커뮤니티가 그 가치를 높이고, 인정해주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먼저 한 대표는 "NFT가 최근 블록체인과 디지털 콘텐츠 업계에서 가장 뜨거운 키워드"라며 "NFT가 주목받는 이유는 디지털화된 다양한 형태의 정보를 자산이라는 미래 경제적 가치를 지닌 대상으로 바꿔줄 수 있는 가능성을 부여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라운드X 역시 NFT 사업을 진행중이다. 그라운드X는 디지털 아트에 NFT를 적용해 판매하는 클립드롭스를 오픈해 운영하고 있다.

이에 한 대표는 "다양한 분석을 통해 디지털 아트 NFT 구매 이유를 4가지로 분류했다"며 "처음에는 투자 목적이 강했지만 점차 작품에 대한 애정 디지털 플렉스 후원으로 저변이 넓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NFT를 구매한 사람들이 실물 그림도 구매하면서 미술시장 활성화를 가져왔다는 것이다. 그라운드X는 이달 중 클립드롭스에 2차 마켓을 출시할 예정이다.

한 대표는 이같은 NFT의 급부상이 커뮤니티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블록체인에서 교환되는 NFT는 거래 내역이 남기 때문에 묶어서 커뮤니티를 만들기 좋다"며 "공동체를 만들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공동체 안의 팬들은 NFT 작품의 가치를 올리기 위해 NFT 작가를 서포팅하면서 팬이 더 이상 팬이 아니게 된다"고 말했다. 작가와 팬이 일종의 운명 공동체가 된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한 대표는 "NFT의 가치는 커뮤니티의 가치로 귀결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최근 NFT 사업에 뛰어드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데, 커뮤니티에 대한 이해가 낮은 것 같다"며 "커뮤니티를 어떻게 만드느냐, 소비자들이 어떻게 그 공간 안에서 놀수 있게 해주느냐가 핵심적인 가치고, 이를 잘하는 것이 NFT의 가치 끌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우 기자 voiceactor@techm.kr



<저작권자 Copyright ⓒ 테크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