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미크론 감염' 인천 교회 "지역사회 회복 대책 마련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집중된 인천 미추홀구 모 교회가 7일 온라인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해당 교회는 이날 사과문을 통해 "오미크론의 확산 사태를 촉발한 일련의 일에 대해 인천 시민과 국민들께 머리 숙여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본 교회 소속으로 외국어 예배를 담당하는 목회자 부부가 정확한 동선 설명을 하지 못해 초기 대응에 혼선을 빚었다"며 "오미크론 확산에 단초가 된 것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