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전자 대표 3명 교체…경계현·한종희 '투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삼성전자 대표 3명 교체…경계현·한종희 '투톱'

삼성전자가 반도체와 가전, 모바일 부문의 대표이사 3명을 전격 교체하는 정기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또 가전과 모바일 부문을 완제품 부문으로 통합해, 사업 부문을 3개에서 2개로 재편했습니다.

신임 반도체 부문장으로는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이 선임됐고, 한종희 가전 부문 영상디스플레이 사장은 부회장으로 승진해 완제품 부문을 이끌게 됐습니다.

반도체 사업을 이끌어 온 김기남 부회장은 회장으로 승진해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장을 맡게 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