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범까지 살해한 50대 남성… “경찰에 신고한다고 해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살해한 50대 남성 A씨는 범행 이후 공범과 돈 문제로 다투던 중 “경찰에 신고한다고 해 둔기로 때려죽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씨의 이름, 나이, 얼굴 사진 등 신상을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7일 경찰에 따르면 강도살인과 사체유기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A씨는 지난 4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한 건물에서 50대 여성 B씨를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의 신용카드를 이용해 현금 수백만원을 인출한 혐의도 있다.

A씨는 또 다음 날인 5일 오후 중구 을왕리 인근 야산에서 공범인 40대 남성 C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C씨를 살해하기 전 “B씨 시신이 부패할 수 있으니 야산에 땅을 파러 가자”며 을왕리 인근 야산으로 유인했다.

전날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금전 문제로 다투다가 C씨가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해서 죽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여러 정황상 A씨가 금전적인 이유로 B씨를 헤친 뒤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C씨까지 추가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A씨는 경찰에서 처음부터 금품을 빼앗을 목적은 없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C씨는 직접 B씨를 살해하지는 않았으나 그의 시신을 유기할 때 A씨를 도왔다.

한편 B씨의 남편은 지난 3일 오전 6시30분쯤 인천시 남동구 자택에서 아내를 마지막으로 봤으며, 그의 딸이 다음 날 오후 7시9분쯤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피해자의 주변 인물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전날 오후 6시30분쯤 체포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