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US오픈 챔피언, 내년 한국 올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도미니크 팀.게티/AFP 연합뉴스


지난해 US오픈 챔피언 도미니크 팀(15위·오스트리아)이 데이비스컵 테니스대회 국내 원정에 나설 가능성이 커졌다.

남자테니스 국가 대항전인 데이비스컵 조직위원회는 7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내년 대회 예선 경기 대진을 발표했다. 한국은 오스트리아를 상대로 내년 3월 4일부터 이틀 동안 국내에서 홈 경기를 펼친다.

오스트리아 선수 가운데 세계 랭킹이 가장 높은 팀은 지난해 US오픈에서 우승하면서 세계 3위까지 올랐던 스타 플레이어다. 2018년과 이듬해 프랑스오픈에서 연속 준우승으로 라파엘 나달의 뒤를 이을 클레이코트 ‘전문가’로 자리매김했지만, 지난해 호주오픈 준우승과 US오픈 우승으로 하드코트에서도 뒤지지 않는 성적을 냈다.

국내 테니스 팬들로서는 US오픈 챔피언 경기의 ‘직관’이 반가운 일이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장소가 바뀔 수도 있다. 지난 9월 1그룹 경기도 당초 뉴질랜드 원정전이었지만 홈팀의 갑작스러운 방역 조치 때문에 미국으로 장소가 바뀌기도 했다.
서울신문

권순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경기는 파이널스(16강) 진입의 마지막 관문이어서 오스트리아도 팀을 앞세운 정예 멤버로 대표팀을 꾸릴 가능성이 크다. 팀을 제외하면 세계 53위 권순우(24)를 앞지르는 상위 랭커가 없다. 다만 팀이 지난 6월 이후 손목 부상 탓에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는 건 또 다른 변수다. 데이비스컵에선 2019년 9월까지 뛴 게 마지막이었다.

내년 파이널스에는 예선을 통과한 12개 나라에 올해 결승에 오른 러시아와 크로아티아, 와일드카드를 받은 세르비아와 영국 등 16개국이 출전한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